가평군, 10년발전 청사진 제시를 위한 통합비전 선호도 조사 실시
가평군, 10년발전 청사진 제시를 위한 통합비전 선호도 조사 실시
  • 고창수 기자
  • 승인 2018.0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기획감사실이승규기획팀장이장기종합발전계획통합워크숍을진행하고있다.
▲ 기획감사실 이승규 기획팀장이 장기종합발전계획 통합워크숍을 진행하고있다.

가평군이 주민과 함께 미래발전전략을 제시하고 장기종합발전계획 통합비전(안) 선호도 조사를 실시한다.

이를 위해 군은 지난해 말 2018~2028년까지 발전 청사진을 마련하기 위해 공무원, 주민, 전문가 등 168명으로 구성된 장기종합발전계획 수립 추진단을 구성하고 자치역량교육, 보건복지, 문화체육관광, 산업경제, 농림환경, 도시개발, 건설안전 등 7개 분과로 나눠 분과별 토론과 공청회 등을 통해 구체적이고 효율적인 사업을 제시했다.

특히 군은 장기종합발전계획 통합워크숍 2회, 각 분과별 워크숍 15회를 거쳐 1안으로 자연을 담은 문화예술의 도시 가평, 2안으은 자연의 설레임 사람의 도시 가평, 3안은 휴(休)일(WORK)이 있는 낭만의 도시 가평 등 향후 10년간 핵심적인 내용으로 군 홈페이지 방문자를 대상으로 오는 10일까지 10일간 팝업창을 통해 실시되며, 조사를 토대로 이달 26일 각 분과별 통합워크숍을 통해 최종 결정하게 된다.

군 관계자는 “이번 조사를 통해 나타난 주민 의견을 분석해 지역특색에 맞는 종합적인 계획 수립에 최선을 다 하겠다”며 “계획된 일정에 따라체계적이고 효율적인 발전계획으로 희망과 행복이 있는 미래창조도시를 만들 것” 이라고 말했다.

한편 군은 장기종합발전계획 청사진으로 도시공간구조를 가평읍을 중심에 두고 현리, 청평, 설악 등 3개 생활권으로 나누는 내용으로 가평읍은 행정타운과 문화예술 거점 등을 조성하고 현리에는 관광자원 개발과 농촌체험마을 육성 등을 추진하고 청평권에는 공공의료시설 유치와 수변문화벨트를 조성하고 설악권에는 물류·유통·산업단지와 체류형 의료관광 사업을 육성하는 개발전략을 구상하고 있다.

가평=고창수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