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순·미선양 16주기 추모행사 13일 열려
효순·미선양 16주기 추모행사 13일 열려
  • 이종현 기자
  • 승인 2018.0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화공원 조성 미군측의 비협조로 잠정 연기 안타까움 더해

올해도 미군 장갑차에 희생된 효순ㆍ미선양의 추모행사가 도로변 추모비 앞에서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효순미선평화공원조성위원회는 오는 13일 오전 11시 양주시 광적면 효촌리 사고현장에서 평화공원조성위원회 소속 시민단체와 일반 시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제를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이날 추모행사도 도로변 추모비 앞에서 치러질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평화공원 조성이 미군측의 비협조로 지지부진해 안타까움을 더해주고 있다.

평화공원조성위원회는 고인의 넋을 위로하고 안정적인 추모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사고현장 부지에 추모공원 조성을 추진, 지난해 시민모금으로 1억여원을 마련해 효촌리 사고현장 앞 부지(367㎡)를 매입했으며 미군의 추모비 부지도 증여받았다.

평화공원조성위원회는 평화공원이 조성되면 6년째 서울 서대문 한국기독교장로회 선교교육원에 임시로 세워둔 시민추모비를 옮겨 세울 계획이다.

하지만 설계안대로 공원 진입로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미군측이 설치한 현 추모비를 이전해야 해 이러한 입장을 미 대사관과 미2사단에 전달했으나 현재까지 응답이 없어 추모공원 조성이 잠정 연기된 상태다.

효순미선평화공원조성위원회 관계자는 “16년 전 사고가 일어난 날도 지방선거가 치러지던 날이었다”며 “그래서인지 지방선거가 치러지는 올해 추모제를 앞두고 사건 당시의 참혹했던 기억이 더욱 생생히 되살아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판문점 선언이 이행되고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돼 불평등한 한미관계가 개선된다면 진상규명 활동도 빠르게 진척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소파(SOFA) 개정 등 불평등한 한미관계가 호혜평등한 관계로 전환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신효순, 심미선 양은 2002년 6월 13일 양주시 광적면 효촌리 56번 국도에서 훈련을 마치고 복귀하던 주한미군 궤도차량에 치여 사망했다. 이에 미2사단은 2002년 9월 미군 장병들의 성금 등으로 사고현장에 폭 1.5m, 높이 2m 크기의 추모비를 건립했다.

양주=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