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월드컵] GPS 장치에서 확인한 신태용호 핵심과제는 ‘체력’
[러시아 월드컵] GPS 장치에서 확인한 신태용호 핵심과제는 ‘체력’
  • 연합뉴스
  • 승인 2018.0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하는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4일 오후(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레오강 슈타인베르크 스타디온에서 스트레칭으로 가볍게 몸을 풀고 있다.연합뉴스
▲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하는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4일 오후(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레오강 슈타인베르크 스타디온에서 스트레칭으로 가볍게 몸을 풀고 있다.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은 몸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특수장비를 차고 훈련에 임한다.

웨어러블 디바이스(wearable device)라는 장비로 GPS가 달려있어 선수들의 움직임을 데이터화할 수 있다. 선수들의 슈팅, 패스, 뛴 거리, 방향 전환, 점프, 가속 등이 통계 자료로 나온다.

신태용 한국 대표팀 감독은 이 장비를 이용해 최근 대표팀 선수들의 컨디션 상태를 모두 확인한 결과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을 약 2주 가량 남겨둔 현재, 대표팀 선수들의 체력 상태는 썩 좋은 편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신태용 감독은 4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레오강 슈타인베르크 스타디온에서 열린 사전캠프 첫 훈련을 앞두고 “GPS 장비로 선수들의 활동량을 체크한 결과, 기대치보다 부족한 상황”이라며 “남은 기간 관건은 얼마나 체력을 끌어올리느냐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신 감독은 선수들의 체력 관리를 위해 훈련 프로그램까지 바꿨다. 선수들은 이날 첫 훈련에서 강도 높은 실전 훈련 대신 족구와 스트레칭 등 가벼운 운동을 주로 했다. 대다수 선수가 소속팀에서 시즌 중반이나 시즌 직후 대표팀에 합류했기 때문에 체력이 떨어졌다는 판단을 내리고 훈련 강도를 낮춘 것이다.

신태용 감독은 “국내 두 차례 평가전과 오스트리아 현지 두 차례 평가전을 치러야 해 체력문제를 준비하기에 시간이 다소 짧았다”라면서 “남은 기간이라도 충분한 휴식과 체력 안배 운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전캠프 첫날 약식 훈련을 마친 대표팀은 5일부터 오전ㆍ오후 훈련을 모두 소화하며 서서히 체력을 끌어올리고 있다.

연합뉴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