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장 열린 포천천 고수부지, 여야 시장출마자 합동유세로 북적
5일장 열린 포천천 고수부지, 여야 시장출마자 합동유세로 북적
  • 김두현 기자
  • 승인 2018.0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백영현 후보

포천시장 선거 합동유세전이 5일 5일장이 열린 포천천 고수부지에서 진행됐다. 

먼저 연단에 오른 자유한국당 백영현 후보는 김종천 시장의 지지자들을 의식한 듯 “김 시장의 철학과 정책을 이어받아 포천 발전을 이루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진보세력에 포천을 맡길 수 없다며 이미 보수의 결집이 시작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찬조연설에는 주광덕 경기도당 위원장과 김영우 의원(포천ㆍ가평)이 맡았으며, 이들은 “행정전문가인 백 후보를 반드시 당선시켜야 포천의 미래가 있다”며 진정한 한 표를 달라고 요구했다. 

이어 바른미래당 이원석 후보는 민주당과 한국당 양 후보를 싸잡아 비난하며 “이미 포천을 10년 이상 후퇴시킨 장본인들에게 다시 포천을 맡길 수 없다”며 대부분 시간을 양 후보를 비난하는데 쏟았다. 이 후보는 “포천은 이제 보수도 진보도 아닌 중도가 맡아 개혁해야 구태 정치를 벗어날 수 있고 포천의 미래가 있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마지막으로 연단에 오른 더불어민주당 박윤국 후보는 “도지사와 시장이 같은 당이라야 도 예산을 지원받아 낙후된 포천 발전을 일으킬수 있다”며 여당에 표를 몰아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또 “잃어버린 10년을 되찾아 반드시 시민의 품에 안겨 살기 좋은 포천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포천=김두현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