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호, 월드컵 앞두고 체력 끌어올리기 위한 특별 훈련 ‘승부수’
신태용호, 월드컵 앞두고 체력 끌어올리기 위한 특별 훈련 ‘승부수’
  • 이광희 기자
  • 승인 2018.0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_20180606224742_YON_24076
▲ 2018 러시아월드컵에 출전하는 축구대표팀 신태용 감독이 6일 오후(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레오강 슈타인베르크 스타디온에서 훈련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을 앞둔 축구대표팀 신태용호가 전술과 세트피스 훈련에 집중함과 동시에 세 차례 고강도 훈련을 통해 체력 보강에 나섰다.

신태용 감독은 지난 4일(이하 현지시간) 월드컵 사전 캠프지인 오스트리아 레오강에 입성한 뒤 기대 이하인 선수들의 체력에 우려를 표명하며 다음날인 5일 오전부터 강도 높은 파워 트레이닝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2시간 가량 ‘공포의 삑삑이’ 로 불리는 셔틀런(왕복달리기)과 미니게임, 몸싸움 훈련 등을 하면서 체력을 끌어올리는데 여념이 없었다. 이 과정에서 몇몇 선수들은 허리를 숙이며 ‘헉헉’ 소리를 낼 만큼 고된 훈련에 녹초가 됐다. 

‘캡틴’ 기성용(스완지시티)과 고요한(서울) 등은 어깨 통증을 호소해 잠시 훈련이 중단되기도 했고, 홍철(상주)은 허리 근육이 뭉쳐 다음날 훈련에서 아예 제외되기도 했다. 하지만, 부상우려가 있는 고강도 체력훈련에도 불구하고 선수들은 서로 간 격려를 통해 밀착도를 높이며 의지를 다졌다.

훈련 중에 선수들은 ‘할 수 있어, 한 번만 더 하자’ , ‘괜찮아? 조금만 힘내자!’ 등 서로를 격려하며 훈련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손흥민(토트넘)은 “모두들 훈련에 힘들어하지만, 그만큼 팀 분위기 역시 진지해 졌다”고 말했고, 장현수(FC도쿄)는 “훈련이 굉장히 힘든 게 사실이지만 그만큼 상대를 이겨낼 확률이 커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신태용 감독은 월드컵 조별예선 첫 경기인 스웨덴전을 앞두고 두 차례 체력훈련을 더 시행하겠다고 예고했다. 볼리비아와의 평가전 이틀 뒤인 9일과 본 캠프지인 러시아에 입성하는 13일 또는 14일에 체력훈련을 추가로 실시한 뒤 3~4일간 컨디션을 조절해 스웨덴전에 나선다.

이 같은 ‘벼락치기’ 훈련이 월드컵 본선 전 선수들의 부상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우려와 함께 볼리비아, 세네갈과의 평가전에서 경기력 저하로 이어져 자신감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우려도 있지만, 신 감독은 선수들의 체력을 단기간에 급속도로 끌어올리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결단을 내렸다.

월드컵 결전을 앞두고 있는 신 감독의 과감한 ‘승부수’ 가 본선 무대에서 결실을 맺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