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수원FC, 끝없는 추락에 팬심 ‘부글부글’
K리그2 수원FC, 끝없는 추락에 팬심 ‘부글부글’
  • 이광희 기자
  • 승인 2018.0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진 지속되면서 온ㆍ오프라인상 프런트ㆍ감독ㆍ선수 맹비난
▲ 프로축구 K리그2(2부리그) 수원FC 앰블럼

“그 많은 예산을 쓰고 지금 이 성적이 말이 되나요. 프런트와 감독, 선수 모두 답답합니다. 감독부터 선수까지 싹 바꿨으면 좋겠습니다.”

지난 6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15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수원FC가 부천FC에 1대4로 대패하자 원정 응원을 온 한 수원FC 팬은 짜증이 가득한 표정을 지으며 불만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수원FC는 수원시의 적극적인 투자로 K리그2에서 어느 팀에도 밀리지 않는 선수를 구성했지만 계속되는 부진으로 하위권에서 맴돌며 좀처럼 반등의 기미가 보이지 않자 최근 이를 바라보는 수원FC 팬들의 마음이 ‘부글부글’ 끓어오르고 있다.

수원FC는 이날 부천전 패배로 최근 4경기 연속 무승(1무 3패)의 늪에서 탈출하지 못하고 있다. 올 시즌 성적 역시 4승 1무 10패(승점 13)로 10개 구단 중 9위에 머물러 K리그1(1부리그) 승격은커녕 ‘꼴찌’를 걱정해야 할 처지에 놓여있다.

이에 수원FC 팬들 사이에서는 온ㆍ오프라인을 가리지 않고 프런트와 감독의 전술부재, 선수들의 태만을 질타하는 목소리가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

수원FC의 홈페이지 ‘수원FC에 바란다’ 게시판에서 A씨는 “홈페이지에 팀 순위, 개인기록 항목도 제공 안 하는 수원FC 정말 대단하다고 느껴진다” 며 “구단 운영도 X판 홈페이지 운영도 X판”이라며 프런트를 질타했고, 수원FC 지지자 클럽 ‘리얼크루’에 ‘근숑이’란 닉네임의 네티즌은 “감독이 제일 문제고 선수들도 모든 면에서 답답하다. 감독부터 선수들 싹 교체하지 않는 한 답이 없다. 진짜 축구 못한다”고 글을 남겼다.

이 밖에도 수원FC SNS 페이지에 글을 남긴 축구팬 B씨는 “정말 답답합니다. 우리가 안정적인 순위를 목표로 잡는 신생 구단인가요. 승격을 목표로 하는 구단 아니었나요.”라며 “프로는 결과로 평가받는 이상 승격하려면 현명한 판단 하길 바란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 처럼 경기장 안팎에서 팬들의 비난이 쏟아지는 가운데 수원은 오는 10일 안방에서 최근 4경기 연속 무패(2승2무)로 상승세를 타며 ‘탈꼴찌’를 노리고 있는 FC안양(승점 11)과의 맞대결을 앞두고 있어 자칫 이날 패할 경우 최하위로 추락할 우려마저 낳고 있다.

이광희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