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니퍼트, 환상투…팀 4연패 탈출
KT 니퍼트, 환상투…팀 4연패 탈출
  • 이광희 기자
  • 승인 2018.0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더스틴 니퍼트. 경기일보 DB
▲ 더스틴 니퍼트. 경기일보 DB

프로야구 KT 위즈 외국인투수 ‘에이스’ 더스틴 니퍼트가 완벽에 가까운 투구를 펼치며 KT의 4연패 탈출을 이끌었다.

KT는 9일 수원 케이티 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 경기에서 단 7안타로 5득점을 만들어내는 클러치 능력을 과시한 타선의 응집력을 앞세워 넥센 히어로즈에 5대2로 승리, 최근 부진에서 벗어났다. 

선발 투수 니퍼트는 7이닝동안 6안타, 1실점 8삼진을 기록하고, 볼넷은 단 하나도 내주지 않는 짠물투를 펼치며 3연승을 거뒀다. 시즌 5승(4패)째.

특히 오늘 7이닝 동안 단 1점을 실점하며 퀄리트 스타트 플러스를 기록해(선발 7이닝 이상 투구, 3자책점 이하) 최근 3경기 연속 궐리트 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투구, 3자책점 이하)로 에이스의 위용을 뽐냈다. 

KT의 5번타자 윤석민과 4번타자 황재균은 1회와 2회 득점상황을 놓치지 않고, 넥센 선발 안우진을 상대로 2타점씩을 때려내며 중요한 순간 득점을 뽑아냈다.

KT는 1회말 로하스가 투수 땅볼로 출루하고 박경수가 볼넷을 얻어낸 후 상대 선발 안우진의 보크로 주자가 2,3루에 놓인 상황에서 윤석민이 좌중간으로 안타를 날리며 주자를 모두 불러들여 2점을 획득 포문을 열었다.

KT는 이어진 2회말에도 장성우와 송민섭이 안타로 출루하고 박기혁이 희생번트로 주자를 2,3루에 가져다 놓은 상황에서 강백호가 삼진 아웃당했지만 로하스가 볼넷을 얻어내며 2사 만루의 상황을 만들며 기회를 잡았다. 이후 박경수가 침착하고 볼넷을 걸러내며 밀어내기 1점을 보탠 후 4번타자 황재균이 담장을 맞히는 ‘인정 2루타’를 날리며 송민섭과 로하스를 불러들여 2점을 추가 5대0으로 달아났다. 

니퍼트는 4회초 선두타자 김하성과 박병호에게 나란히 중견수 앞 안타를 맞고, 무사 1,3루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니퍼트는 침착하게 다음타자 로하스를 유격수 병살타로 처리 1점만 내주고 실점을 최소화했다. 

승리를 눈앞에 둔 KT는 9회초 마지막 수비를 펼쳤고 안타와 실책을 범하며 한 점을 내줬지만, KT 구원투수 김재윤이 넥센 고종욱과 김규민을 침착하게 삼진으로 잡아내며 이날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편, 니퍼트는 이날 승리로 KBO통산 99승째를 달성해 대기록인 100승에 단 1승만을 남겨두게 됐다.

이광희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