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태릉에서 남양주 잇는 담터지하차도… 이달 30일 개통
서울 태릉에서 남양주 잇는 담터지하차도… 이달 30일 개통
  • 하지은 기자
  • 승인 2018.06.11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에서 남양주시 별내신도시를 잇는 담터지하차도가 예정대로 이달 말 개통될 예정이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는 담터지하차도의 유지관리 및 관리비용 부담 주체를 결정하기 위해 8일 LH공사 남양주사업단에서 주민과 관계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고충민원 현장조정회의를 개최해 중재안을 최종 확정했다.

중재안에 따르면 서울시, 남양주시, 구리시, LH공사 등 4개 기관은 담터지하차도가 예정대로 올해 6월 말까지 개통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고, 개통된 후 지하차도 시설물은 서울시가 영구적으로 관리하기로 했다.

특히 유지관리 비용은 개통 후부터 2028년 6월 29일까지 남양주시가 전액 부담하고 같은 해 6월 30일부터는 남양주시와 구리시가 협의해 유지관리 비용의 분담비율을 결정하기로 했다.

담터지하차도는 남양주 별내신도시가 개발되면서 광역교통개선대책 일환으로 서울시 태릉에서 남양주시까지 총 연장 513m, 폭 18m, 왕복 4차로로 연결되는 도로이다.

당초 서울시, 남양주시, 구리시, LH공사 등 4개 기관은 이 지하차도를 개발하기로 합의했으나, 도로가 행정구역상 서울시와 구리시에 각각 247m(48%), 266m(52%)에 위치하고 있어 유지관리 주체와 관리비용 부담에 대한 이견 때문에 6월 말 예정이던 개통에 차질이 우려됐다.

이에 별내신도시 입주민들은 예정대로 지하차도를 개통해 달라며 지난 2월 국민권익위에 고충민원을 제기했다.

국민권익위 권태성 부위원장은 “이번 조정으로 남양주시 별내신도시 주민들의 숙원인 담터지하차도가 예정대로 개통되면 상습적인 교통체증이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며 “권익위는 앞으로도 국민 불편 현장을 찾아 적극적으로 민원을 해소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남양주=하지은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