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백규 남구청장 후보, "정태옥 의원과 송영길 전 시장 사죄하라"
최백규 남구청장 후보, "정태옥 의원과 송영길 전 시장 사죄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백규

최백규 바른미래당 후보가 11일 오후 2시에 인천시청 기자실에서 정태옥 의원과 홍준표 대표를 규탄하고 바른미래당 지역차별망언 특별대책위원회 위원장으로서의 향후 대응방향을 발표 했다.

최백규 후보는 “지난 10일 정태옥 의원이 자유한국당을 탈당한 것은 소나기를 잠시 피하고자 하는 심산에 지나지 않는다”고 평가절하하며 “탈당을 했더라도 인천시청에 와서 진심으로 시민들 앞에 무릎 꿇고 사과하는 것이 선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더불어 민주당에 대해서도 “정태옥 의원과 관련이 있는 송영길 전 시장도 최소한의 유감 표명은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 후보는 “최근 더불어 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막말논란에 휩싸이는 것을 볼 때, 양대 정당 인물들이 얼마나 국민을 무시하는지를 보여주는 방증”이라며 “진정한 대안은 바로 ‘바른미래당’”이라고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선거가 끝나더라도 서명을 지속적으로 받고 선거운동 기간에도 단식을 이어나가 반드시 정태욱 의원과 홍준표 대표의 진정한 사과를 받아내겠다”고 말했다.

김준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