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순 전 구리시장, 한국당 백경현 후보 고발
박영순 전 구리시장, 한국당 백경현 후보 고발
  • 하지은 기자
  • 승인 2018.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순 전 구리시장이 11일 자유한국당 백경현 구리시장 후보를 ‘직무유기’와 ‘허위공문서작성’, ‘선거법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박 전 시장은 “백 후보가 예비후보자 홍보물 및 책자형 선거공보에 ‘지난 10년간 약 130여억 원의 혈세를 낭비한 GWDC를 선택하시겠습니까?’, ‘연간 시 6천428여억원의 직접 경제효과가 예상되는 테크노밸리를 선택하시겠습니까?’라며 양자택일을 요구했다”라며 “GWDC 사업을 실패한 사업으로 전제하고 130억원의 혈세를 낭비했다고 주장하는 것은 행정절차가 90% 이상 진행된 GWDC 사업을 버리고 자신이 유치한 테크노밸리를 선택하라고 요구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박 전 시장은 “2015년 12월 10일, (본인이)퇴임하기 전까지 GWDC 사업은 ‘국토부 그린벨트 조건부 해제의결’에 이어 행자부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가 정상적으로 행정절차가 진행되고 있었다”며 “후임으로 취임한 백 후보는 재임 2년 동안 합의된 사항을 고의적으로 이행하지 않은 직무유기로 사업이 사실상 중단됐다. 이는 사업이 완전히 종료된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특히 박 전 시장은 “이 사업의 기본협약 상 효력기간은 내년 5월 8일까지로 아직 1년이나 더 남았다. 국토부 등 중앙정부로부터 이 사업을 종료하겠다는 내용의 그 어떤 통보도 없었고, 오히려 중앙정부는 구리시가 그린벨트 해제 조건들을 조속히 이행해 오기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피력했다.

아울러 그는 “정상적으로 진행되던 사업이 백 후보 재임 2년간 ‘올 스톱’ 되어 행정안전부의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에 상정조차 못하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GWDC 사업추진의 핵심주체인 국제자문위원회(NIAB)에서 ‘구리시 의무 불이행’을 이유로 사업철회 공식통보를 해왔다”며 “어렵게 유치해 놓은 30억 달러 외자유치 협정도 효력기한을 무의미하게 넘겨 버려 GWDC 사업은 현재 ‘중단’ 또는 ‘좌초’ 되어 있는 상태”라고 주장했다.

박 전 시장은 “사업 중단은 전적으로 백 후보에 책임이 있는데도, 백 후보는 적반하장격으로 사업이 막대한 혈세만 낭비한 채 실패한 사업으로 단정하고 시민을 호도하고 있어 선거법을 위반했다”고 역설했다.

구리=하지은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