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이필운 안양시장 후보, 세월호 당시 술자리 의혹 관련 최 후보 무고죄 고소
한국당 이필운 안양시장 후보, 세월호 당시 술자리 의혹 관련 최 후보 무고죄 고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이필운 안양시장 후보가 최근 ‘세월호 당시 술자리 의혹’과 관련한 더불어민주당 최대호 후보 기자회견과 관련해 법적 대응에 나섰다.

이 후보 클린캠프 측은 “세월호 당시 최 후보의 술자리 의혹 관련, 이 후보에게 원인을 돌리고 고발하는 등 사실과 다른 내용을 만들어 유포한 것에 대해 무고죄로 고소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대해 최대호 후보 측은 “제주도 방문 여부는 이미 항공사 기록확인을 통해 입증했다”며 “또 해조건설 사안은 추정에 기반한 근거없는 주장일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고 해명했다.

안양=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