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공매도 개인 거래 비중 0.5%…‘그림의 떡’
올해 공매도 개인 거래 비중 0.5%…‘그림의 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매도 시장에서 개인 투자자의 거래 비중은 고작 0.5%에 그치는 등 개인 투자자에게 ‘그림의 떡’인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1∼5월 전체 공매도 거래대금(유가+코스닥)은 58조 2천780억 원이며 이 가운데 개인 투자자의 거래대금은 2천794억 원으로 0.5%에 불과했다.

이에 비해 외국인 투자자(40조 7천541억 원)는 69.9%를, 기관 투자자(17조 2천384억 원)는 29.6%를 각각 차지했다. 시장별로 보면 유가증권시장의 공매도 거래대금이 41조 9천759억 원이고 코스닥시장은 16조 3천21억 원이다.

개인 투자자의 공매도 거래대금 비중은 코스피시장(1천563억 원)에서 0.4%이고 코스닥시장(1천232억 원)은 0.8%다. 코스피시장에서 외국인(68%)과 기관(31%)의 공매도 거래대금 비중과 코스닥시장에서의 외국인(73.3%), 기관(25.9%) 비중도 비교적 큰 편으로 나타났다.

거래량 기준으로도 올해 5개월간 전체 공매도 물량 20억 4천663만 주 중 개인 투자자(1천610만 주)의 비중은 0.8%에 그쳤다. 반면 외국인(16억 5천283만 주ㆍ80.8%)과 기관(3억 7천650만 주ㆍ18.4%) 비중은 상당히 컸다. 이처럼 공매도에서 개인 비중은 미미한 상황이다. 신용도 등 여러 측면에서 개인들의 공매도 이용에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결국, 공매도가 마치 외국인과 기관의 전유물처럼 이용되다 보니 개인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공매도를 폐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작지 않다.

금융권 관계자는 “공매도는 주가 하락을 예상한 투자자가 미리 빌린 주식을 팔고 나중에 주식을 사서 갚는 것으로 외국인이나 기관이 이유 없이 주가를 끌어내린다는 불만도 개인 투자자들 사이에서 나온다”며 “악재성 미공개정보나 시세조종 등에 악용되는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