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홍 한국노년학회 회장 “고령화 시대 ‘스마트 돌봄’ 시스템 필요”
김근홍 한국노년학회 회장 “고령화 시대 ‘스마트 돌봄’ 시스템 필요”
  • 김요섭 기자
  • 승인 2018.06.14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식에 효자 강요하던 시대 지나
빅데이터 등 정보통신기술 활용
지역간 복지 불균형 극복 가능해
▲ 김근홍교수

“4차산업혁명시대 노인복지 패러다임은 첨단산업에 의한 스마트 복지입니다. 오랫동안 유지해온 ‘효자돌봄’ 시대가 아닌 과학기술 융합을 통한 지속가능한 자생적 복지생태계 구축이 돼야 합니다.”

국내 최대 노인복지학회단체인 한국노년학회 김근홍 회장(강남대 사회복지전문대학원 교수)는 우리 사회가 고령사회(65세이상인구 전체 14%)에 대비하기 위해 빅데이터 등 ICT(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하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한다. ICT를 활용한 ‘스마트돌봄’ 창출이 노인들과 사회적 약자의 건강증진 확보 위해 절대 필요하다는 것이다.

김 회장이 지난 12일 한국노년학회와 파주문산종합사회복지관과 함께 연구를 진행 중인 ‘4차산업혁명시대 노인돌봄의 타당도 검출연구’ 현장 파악을 위해 파주를 방문한 것도 이런 노인복지 빅테이터 확보 일환이다.

한국노년학회가 파주시를 연구차원으로 주목한 이유는 신도시로 대변되는 남파주와 도농복합도시인 북파주의 노령인구가 대비돼 과학기술정책도입 필요성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이를 AI 등 ICT로 극복할 수 있다고 봤다.

그는 “파주시 전체 노령인구는 전국 평균치인 약 12.35%로 본격적인 고령화 사회 진입은 아니다. 농촌지역은 노령인구가 16.85%를 차지하고 도시지역은 신도시 개발로 젊은 인구유입으로 9.76%다”며 “그런데 종합복지관은 농촌지역에 1곳 있다. 지역간 복지시설 불균형이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과학적 융합 정책이 필요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해외 노인복지사례를 들었다. 독일,네덜란드,일본 등지는 고령화사회에 대비, 인공지능,로봇 등 ICT를 기반으로 고령자 주거 환경 개선에 나서고 있다. 부족한 하드웨어(종합복지관 등)를 소프트웨어로 결합, 대체하고 있다.

김 회장은 “물론 인공지능, 로봇에게 치매환자나 고령노인의 수발을 맡기는 일이 바람직한가라는 문제 등장은 당연하다. 섬뜩하기까지 하다”며 “ 그러나 초기 인터넷이 그렇듯 이를 피한다고 피할수 있는 것이 아니다. 부작용을 최소화하도록 학술적으로나 과학적으로 융합구축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한국노년학회가 지난달 11일 연세대학교에서 한국보건사회연구원과 공동으로 진행한 ‘초고령사회 건강과 돌봄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와 ‘초고령사회의 도전과 스마트한 응전’ 학술대회가 비상한 관심을 끌었던 것도 노인돌봄이 전통적인 ‘효도’와 ‘AI’로 대변되는 극적 비대칭이 현실적으로 대체될 수 밖에 없는 학술적 담론이었기 때문이다.

김 회장은 “앞으로 통일시대에 대비해 북한지역 노인복지도 관심을 갖는등 7천만 한반도 노인복지를 살펴야 한다”며 학회방향을 언급하며 “더이상 자식들에게 효자강조가 아닌 빅테이터와 인공지능이 노인복지서비스 범위의 상수 혹은 기대치로 감안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파주=김요섭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