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소공인 혁신성장 견인할 특화지원센터 2곳 신규 설치
중기부, 소공인 혁신성장 견인할 특화지원센터 2곳 신규 설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속가공 소공인 200인 모인 경기 군포 당정동…의류제조 178곳 집적 대구 평리동
▲ 중소벤처기업부가 경기도 군포시 당정동과 대구시 평리동에 소공인들의 혁신성장을 견인할 특화지원센터 2곳을 신규로 설치 운영한다. 사진/연합뉴스
▲ 중소벤처기업부가 경기도 군포시 당정동과 대구시 평리동에 소공인들의 혁신성장을 견인할 특화지원센터 2곳을 신규로 설치 운영한다. 사진/연합뉴스

[서울=경기일보/백상일 기자] 중소벤처기업부가 경기도 군포시 당정동과 대구시 서구 평리동에 소공인들의 혁신성장을 견인할 특화지원센터 2곳을 신규로 설치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한 경기 군포와 대구 서구 평리동의 소공인 집적지는 물류 및 관련 시설 등 인프라가 우수하며 각 지역에서 금속가공 및 의류제조 분야의 중추적인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특화지원센터 운영기관은 센터 운영관리와 집적지 특화사업 추진에 드는 4억 원 내외의 사업비를 지원받으며, 소공인 지원업무를 수행한다.

소공인 특화지원센터는 집적지 소공인들의 자생력과 경쟁력 제고를 지원할 목적으로 2013년부터 설치를 시작해 현재 10개 시도에서 32개 센터를 운영 중이다.

중기부는 “앞으로 신규 설치하는 특화센터는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수도권과 비수도권 비율을 5:5 수준으로 유지할 계획”이라며 “올해 7월 중에 비수도권 지역을 대상으로 2개 기관을 추가로 모집, 선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