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초지고, ‘제51회 대통령금배 전국 고등학교 축구대회서 준우승 차지
안산 초지고, ‘제51회 대통령금배 전국 고등학교 축구대회서 준우승 차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안산-초지고, 대통령배 축구대회 준우승

안산시에 소재한 초지고등학교가 ‘제51회 대통령금배 전국 고등학교 축구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대회에서 초지고교는 조2위로 24강에 진출한 뒤 경희고를 2대0으로 승리한데 이어 16강전에서는 중앙고를 3대2로 승리했다.

그리고 이어진 8강전에서는 학성고와 1대1로 무승부를 기록 PK에서 힘겹게 4대3으로 신승했으며 4강전에서는 경기뉴양동 FC에 1대0 승리를 거두면서 창단 이래 첫 결승에 진출하는 쾌거를 올렸다.

결승전에서 인천의 축구 명문인 부평고와의 혈전 끝에 1대0으로 패했으나 3학년 전현광 선수가 우수 선수상을 수상했을뿐 아니라 같은 학년 홍상현 선수와 이민구 선수가 각각 페어플레이 선수상과 수비상을 수상, 학교의 명예를 높였다.

초지고 축구단은 1학년 12명과 2학년 12명 그리고 3학년이 11명으로 구성 ‘꿈과 도전정신을 가진 창의인재육성’이라는 초지고의 학교 비전에 맞게 그도안 강도 높은 훈련을 매일매일 소화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초지고 이권우 교장은 “모든 학생들이 자신의 꿈을 향해 치열하게 도전하며 훌륭한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초지교육공동체 모두가 노력하고 있다”며 “우리학교 축구부 선수들 하나하나가 모두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