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정상 핫라인 여나…집무실 책상에 핵단추 대신 직통전화?
북미 정상 핫라인 여나…집무실 책상에 핵단추 대신 직통전화?
  • 연합뉴스
  • 승인 2018.0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제든 전화해라"…김정은에 직통 전화번호 전달 사실 깜짝공개
북미 '직접 대화채널' 상설화·남북미 3자 핫라인 연결 가능성 관심
돌발 인터뷰에서 불쑥 "일요일 北에 전화하겠다"…리얼리티쇼 방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직통 전화번호를 건넸다고 '깜짝 공개'를 했다. 그러면서 오는 17일 북한에 전화하겠다고도 했다.

북미 정상이 백악관, 평양 등에서의 후속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공식적으로 언급한 가운데 직통전화까지 가동하면 직접대화 체제가 상설화되는 셈이다.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에 이어 북미 정상 간 핫라인 구축이라는 역사적 기록이 하나 더 추가될지 관심이다.

연초 각자의 '핵 단추 크기'에 관한 말 폭탄을 주고받은 두 정상의 집무실 책상 위에 핵 단추 대신 서로 연결하는 직통전화가 생기면 북미 관계의 극적인 변화를 보여주는 상징적인 사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4·27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남북 정상 간 직통전화가 설치된 데 이어 북미 정상 간에도 핫라인 체제가 구축될 경우 한반도 해빙 국면과 맞물려 남북미 3국 정상 간 직접 의사소통이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후속 비핵화 협상에도 가속도가 붙을 수 있다.

다만 즉흥적으로 이뤄진 인터뷰에서 나온 돌발발언이라는 점에서 그 진지함의 정도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시각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 인터뷰 도중 '아버지의 날' 계획을 묻는 말에 불쑥 "북한에 전화하려고 한다"고 '예고편'을 날렸다. '아버지의 날'은 매년 6월 셋째 주 일요일로, 올해는 17일이다. 이를 두고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일요일 북한 지도자 김정은에게 전화를 걸 계획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진 기자들과의 일문일답에서는 '북한의 누구와 전화를 하려는 것이냐'는 질문에 "북한에 있는 사람들과 이야기하려고 한다. 그리고 북한에 있는 나의 사람들(my people)과 이야기하려고 한다. 많은 일이 일어나고 있다"고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싱가포르에서 열린 6·12 북미정상회담 당시 김 위원장에게 직통 전화번호를 전달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김 위원장이 어려움이 생기면 언제든 자신에게 전화할 수 있으며 자신도 전화를 걸 수 있다며 "우리는 연락을 취하게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전부터 이번 싱가포르 회담 한 번으로 모든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며 추가 회담 가능성을 거듭 언급하며 '과정'을 강조해왔다. 그러면서 이번 회담에서 좋은 관계를 맺은 뒤 이를 바탕으로 궁극적으로 비핵화 협상을 성사시키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이런 연장 선상에서 직통전화 체제 구축은 수시로 의사소통을 함으로써 오랜 불신을 걷어내는 동시에 비핵화 협상이 막힐 경우 직접 최고위급 채널을 통해 난관을 뚫어내는 수단이 될 수 있다.

비핵화 초기조치와 사찰·검증 등 난제가 곳곳에서 예상되는 이번 협상의 특성상 정상들이 직접 '통 큰 담판'으로 이견을 해소해주지 않고는 교착 상태가 장기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다.

첫 임기 내에 '주요 비핵화' 완료라는 시간표를 마련한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비핵화의 가시적 성과를 얻어내기 위해 하루빨리 속도를 내야 하는 상황이다.

북미 정상 간 핫라인은 전례 없는 '톱다운' 방식으로 진행되는 이번 북미협상의 특징은 물론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두 정상의 파격적 스타일을 반영하는 방식일 수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정상회담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적절한 시기'에 김 위원장을 백악관에 초청할 것이며 자신도 적절한 시기에 평양을 방문할 것이라며 후속 회담을 예고한 상황에서 직통전화 라인까지 개통되면 북미 정상 간 투트랙식 상설 대화 체제가 구축되는 셈이다.

앞서 청와대와 북한 국무위원회를 연결하는 남북 정상 간 핫라인 설치가 4·27 남북정상회담을 일주일 앞둔 4월 20일 완료된 바 있다.

이번 6·12 북미정상회담에서 명문화되진 않았지만, 종전선언을 비롯해 남북미 간 논의가 앞으로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때에 따라 남북미 정상 3자 간 핫라인 연결도 가능한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온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발언만으로는 북미 정상 간 핫라인 설치가 기술적으로 실제 이뤄진 것인지는 확인할 수 없어 진행 상황을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날 기자회견 자체가 예정에는 없이 이뤄진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일찍 트위터에 백악관 잔디밭에서 폭스뉴스 프로그램인 '폭스 앤 프렌즈'생중계가 진행되고 있는 사실을 전하며 '어쩌면 저 사람들을 보러 예고 없이 가야 할지도 모르겠다'고 쓴 뒤 얼마 지나지 않아 생중계 장소에 등장, 깜짝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번 정상회담 결과를 놓고 비핵화 로드맵에 대한 구체성 결여, '독재자'인 김 위원장에 대한 우호적 발언 등에 대한 역풍을 고려해 여론전에 적극적으로 나선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김 위원장과 직접 통화해본 적이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이 있을 때마다 모호한 답변으로 일관해 호기심을 자아내왔다. 일각에서는 리얼리티 TV쇼 진행자 출신의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정상 간 핫라인 문제도 흥행몰이에 나서듯 접근하는 인상을 준다는 시각도 있다.

연합뉴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