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도의회와 역사적인 순간 함께해 영광”… 재선 실패 소회 밝혀
남경필 “도의회와 역사적인 순간 함께해 영광”… 재선 실패 소회 밝혀
  • 박준상 기자
  • 승인 2018.06.18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ㆍ13 지방선거에서 재선에 실패한 남경필 경기지사가 업무 복귀 후 첫 대외 공식일정으로 경기도의회 본회의에 출석해 짧은 소회를 밝혔다.

지난달 9일 예비후보 등록으로 직무가 정지됐던 남 지사는 지난 14일 업무에 복귀했으며 이달 30일 임기가 만료된다.

남 지사는 지난 15일 열린 제9대 경기도의회 마지막 정례회 개회식에서 “축하하는 말씀도 드리고 한편으로 위로의 말씀도 드린다”며 “그간 함께했던 우리 경기도정 그리고 경기도의회에서 역사적인 순간들을 함께해 영광스럽고 즐거웠다”고 짧게 소회를 밝혔다.

남 지사는 현재 도의회 정례회 폐회식(29일) 참석 외에 퇴임 때까지 특별한 공식일정을 잡지 않은 상태다.

이와 관련, 도 관계자는 “남 지사는 실ㆍ국별 주요 현안 보고 청취 등 통상업무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별도의 휴가 계획은 아직 정해진 바가 없다”고 말했다.

박준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