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월드컵 대한민국 경기에 인천에서도 거리응원 나선다
러시아월드컵 대한민국 경기에 인천에서도 거리응원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국가대표팀의 승리를 기원하는 거리응원이 펼쳐진다.

인천 동구는 18일 인천관광공사 후원으로 동인천역 북광장에 설치된 대형 LED 전광판을 통해 국가대표팀과 스워덴과의 월드컵 조별예선 첫 경기를 중계한다.

이날 오후 7시 30분에는 2018 인천펜타포트 음악축제 중 하나인 ‘펜타포트 라이브 딜리버리’ 무대로 ‘로맨틱 펀치’와 ‘문대서즈’의 축하공연과 응원단이 나서 경기 전 분위기를 돋울 예정이다.

다만 동인천역 북광장에 별도의 좌석은 설치하지 않을 예정이며, 누구나 돗자리 등을 가져와 응원에 동참할 수 있도록 한다. 24일 멕시코전, 27일 독일전은 심야시간임을 고려해 별도의 공연행사 없이 경기 중계만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남구 숭의동 축구전용경기장에서는 18일 스웨덴 전 거리응원전이 진행될 예정이다. 인천시는 이날 오후 7시부터 개방해 월드컵 하이라이트 상영과 인천FC 서포터즈 주도의 응원연습으로 열기를 고조시킬 예정이다.

시의 한 관계자는 “300만 인천시민 모두가 함께 즐기는 거리응원 축제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양광범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