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전국남녀 9인제배구대회] 여자 클럽 2부 에버리그 우승팀 유앤아이 블루
[용인 전국남녀 9인제배구대회] 여자 클럽 2부 에버리그 우승팀 유앤아이 블루
  • 권오탁 기자
  • 승인 2018.0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8 경기일보 용인 전국 남ㆍ녀 9인제 배구대회  여자 클럽2부 우승 유앤아이 블루. 전형민기자
▲ 2018 경기일보 용인 전국 남ㆍ녀 9인제 배구대회 여자 클럽2부 우승 유앤아이 블루. 전형민기자

“팀의 창단 첫 우승이 시작된 곳에서 재차 우승하게 돼 더욱 기쁩니다”

17일 김우경 유앤아이 블루 주장은 ‘2018 경기일보 용인 전국남녀9인제배구대회’ 여자 클럽 2부 에버리그에서 우승한 직후 소감을 이 같이 밝혔다.

지난해 여자 클럽 2부 나군 우승에 이어 올해도 우승을 차지한 ‘디펜딩 챔피언’ 유앤아이 블루는 지난 2012년에 창단한 팀으로 남녀 선수단 모두 80여 명이 넘는 규모를 자랑한다.

과거 체대 입시 학원을 운영했던 안지환 현(現) 감독이 ‘기초부터 올바르게 배구를 배워야 한다’는 신념으로 체대 입시생 및 졸업생을 모아 만든 유앤아이 블루는 지난해 2017 경기일보 용인 전국남녀9인제배구대회 여자 클럽 2부 나군에서 우승하며 창단 첫 트로피를 획득했다. 

이어 이를 시작으로 청양 국회의장기 대회 및 안성 한우배 등에서 우승하며 파죽지세로 우승컵을 쓸어담았다. 게다가 선수단 연령이 20대 후반으로 타 팀에 비해 젊은데다 매주 수ㆍ토요일에 3시간씩 연습하는 강훈련이 더해지며 공수 균형이 어우러진 강팀으로 거듭나게 됐다.

안지환 유앤아이 블루 감독은 “성적에 대한 집착보다는 선수들이 배구에 재미를 느낄 수 있는 모범적인 생활체육팀이 되겠다”며 “선수단의 부상에 유의해 내년에도 경기일보 용인 전국남녀9인제배구대회 3연패에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권오탁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