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폭염 대비 취약계층 보호 대책 시행
수원시, 폭염 대비 취약계층 보호 대책 시행
  • 이호준 기자
  • 승인 2018.0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원시, 여름철 폭염 대비해 노숙인 보호대책 마련_자료사진_노숙인 피서공간 꿈터

수원시가 폭염에 대비해 거리에서 생활하는 노숙인과 노숙인 자활시설·임시보호소 이용자 보호 대책을 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주요 대책은 ▲노숙인 현장대응반 운영 ▲노숙인 피서 공간 운영 ▲노숙인 건강관리 강화 등이다.

노숙인 현장대응반에는 수원다시서기노숙인종합지원센터, 자활시설(4개소), 임시보호소(2개소), 119구급대, 경찰 지구대, 협약 체결 의료기관 등이 참여한다. 

현장대응반 관계기관들이 유기적으로 노숙인 보호체계·안전망을 구축하고, 노숙인에게 하절기에 입소할 수 있는 시설을 안내한다. 응급의료 지원 등 현장 중심의 보호·지원 체계도 강화한다.

수원다시서기노숙인종합지원센터, 수원역 ‘꿈터’ 임시보호소는 오는 9월30일까지 노숙인 피서 공간을 운영한다. 

폭염 특보가 발령됐을 때 휴식 공간(냉방)과 응급의약품, 식수 등 긴급 구호물품을 제공한다. 또 노숙인 진료시설로 지정한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 4개 구 보건소, 119구급대 등과 연계해 노숙인 건강관리를 강화하고, 거리 노숙인의 건강상태를 수시로 점검해 폭염으로 인한 열사병 등 안전사고를 예방한다.

한편 폭염주의보(경보)는 2일 이상 일 최고기온이 33(35)도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된다. 폭염주의보(경보)가 발령되면 정오부터 오후 5시까지 외출을 자제해야 한다.

이호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