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월드컵] 신태용호, 스웨덴에 져 16강행 적신호
[러시아 월드컵] 신태용호, 스웨덴에 져 16강행 적신호
  • 황선학 기자
  • 승인 2018.0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우 반칙으로 비디오 판독 끝 페널티킥 골 내줘
▲ 18일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대한민국 대 스웨덴의 경기에서 한국 김민우가 태클하고 있다. 이 태클이 반칙으로 선언되며 페널티킥을 내줘 패했다.연합뉴스
▲ 18일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대한민국 대 스웨덴의 경기에서 한국 김민우가 태클하고 있다. 이 태클이 반칙으로 선언되며 페널티킥을 내줘 패했다.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이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스웨덴에 패하며 16강 진출에 적신호가 켜졌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7위 한국 대표팀은 18일 오후 9시(이하 한국시간) 러시아의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F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FIFA 랭킹 24위 스웨덴에 페널티킥 결승골을 내줘 0대1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 대표팀은 지난 200년 한ㆍ일 월드컵부터 이어져 온 4회 연속 첫 경기 무패(3승 1무) 행진이 중단되며 16강 가능성이 희박하게 됐다. 역대 전적에서도 스웨덴에 2무 3패로 열세를 면치 못했다.

한국은 오는 24일 자정 독일을 꺾은 멕시코와 2차전을 갖는다.
신태용 감독은 이날 4-3-3 전술을 꺼내들었다. 장신 김신욱(전북)을 최전방에 내세우고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잘츠부르크)을 좌우 날개로 중원에 기성용(스완지시티), 이재성(전북),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을 선발로 내세웠다. 포백 수비는 왼쪽부터 박주호(울산)-김영권(광저우)-장현수(FC도쿄)-이용(전북)이 늘어섰으며,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대구)가 꼈다.

이에 맞서 스웨덴은 마르쿠스 베리와 올라 토니보넨 투톱에 에밀 포르스베리와 빅토르 클라손을 좌우 날개로 배치하는 4-4-2 전술로 나왔다.

한국은 전반 초반 좌우 측면을 폭넓게 활용하며 볼 점유율을 높여갔으나 5분 세트피스 상황서 김신욱이 헤딩슛을 날린 것을 제외하곤 제대로된 슈팅을 기록하지 못했다.

오히려 스웨덴의 파상 공세에 밀린 한국은 전반 20분 베리가 골문 앞에서 날린 회심의 슛을 골키퍼 조현우의 슈퍼 세이브로 실점 위기를 넘겼다. 설상가상으로 수비수 박주호가 햄스트링 부상으로 김민우(상주)와 교체된 한국은 28분 베리의 슈팅을 김영권이 육탄으로 막아내고, 추가시간에는 클라손의 헤딩슛이 크로스바를 넘어가 실점없이 전반을 마쳤다.

후반들어 활발한 공격을 펼치던 한국은 6분 구자철의 헤딩슛이 옆그물을 때려 아쉬움을 남긴 뒤 10분 결정적인 실점 위기를 맞았으나, 조현우의 슈퍼세이브로 또다시 위기를 넘겼다. 하지만 한국은 후반 19분 비디오 판독 끝에 페널티박스 안에서 김민우의 반칙이 판명돼 석연치 않은 페널티킥을 내줬고, 카커로 나선 그란크비스트가 차넣어 실점했다.

이후 한국은 김신욱, 구자철을 빼고 정우영(빗셀 고베), 이승우(베로나)를 투입해 총력전을 폈지만 끝내 두차례의 기회를 살리지 못해 패하고 말았다.

황선학ㆍ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