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월드컵] 한국ㆍ사우디, 굴욕의 ‘유효슈팅 0’
[러시아 월드컵] 한국ㆍ사우디, 굴욕의 ‘유효슈팅 0’
  • 황선학 기자
  • 승인 2018.0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18일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에서 기성용이 슛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 지난 18일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에서 기성용이 슛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아시아를 대표해 참가하고 있는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가 ‘유효슈팅 0개’의 굴욕을 당했다.

19일 오전(한국시간)까지 이번 러시아 월드컵의 조별리그 14경기가 끝난 상황에서 국제축구연맹(FIFA)의 통계 자료 결과,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는 조별리그 1차전에서 나란히 유효슈팅을 단 1개도 기록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상대 팀에게 위협을 줄 수 있는 효과적이고 위협적인 공격이 없었다는 반증으로, 한국 대표팀은 지난 18일 스웨덴과의 F조 첫 경기서 5개의 슈팅을 기록했으나 이 가운데 골문 쪽으로 향한 슈팅이 한개도 없었다.

반면, 스웨덴은 비록 페널티킥으로 결승골을 기록했지만 4개의 유효슈팅을 날렸다. 이날 한국의 수문장인 조현우(대구)가 3개의 슈퍼세이브를 기록하는 바람에 추가 골이 없었을 뿐 날카로운 슈팅으로 한국을 압도했다.

또한 지난 14일 밤 개최국 러시아와 A조서 개막전을 치뤄 0대5로 참패한 사우디아라비아는 6개의 슈팅을 날렸지만 유효슈팅을 1개도 기록하지 못했고, 러시아는 7개의 유효슈팅 중 5개가 골로 연결되면서 대승을 거뒀다.

결국 조별리그 첫 경기를 치른 28개 팀 가운데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만이 소득없는 슈팅을 날려 무딘 ‘창끝’의 오명을 안게 된 것이다. 따라서 한국이 ‘배수의 진’을 치고 사생 결단을 내야하는 24일 자정 멕시코전은 무엇보다 골문을 정확히 겨냥한 슈팅력의 복원이 시급한 과제로 남게 됐다.

축구 경기의 결과는 볼 점유율이나, 패스의 정확도, 슈팅 수에서의 우위도 중요하지만 최종적으로 골이 승부를 좌우하는 만큼 골문을 향해 얼마나 날카로운 슈팅을 날리느냐에 성패가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한국 대표팀의 스웨덴 유효슈팅수 0개가 0대1 패배보다 더 부끄러운 이유이다.

황선학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