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청서 가스총 추정물체 내비치며 민원처리 압박한 60대
인천시청서 가스총 추정물체 내비치며 민원처리 압박한 60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청에서 60대 민원인이 가스총 추정 물체를 꺼내 보이며 민원을 처리해달라고 공무원을 압박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0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18일 오전 10시 30분께 인천시청 민원실에 60대 중반으로 추정되는 한 민원인이 "인천 발전을 위해 민원을 제기한다"며 공무원에게 민원서류를 내밀었다.

이 민원인은 "집 앞에 (무단투기) 쓰레기가 많으니 치워달라. 인천지역 공원·유원지에도 (무단투기) 쓰레기를 근절해달라"며 민원 내용을 박남춘 인천시장 당선인에게 전달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따금 고성을 지르며 자신의 요구를 밝힌 이 민원인은 이어 옷 안에서 가스총으로 추정되는 물체를 공무원에게 보여주며 민원 처리를 재차 강조했다.

이 민원인은 15분가량 고성과 난동을 이어가다가 "민원이 접수됐다"는 공무원의 말을 듣고 나서야 민원실을 떠났다.

인천시 관계자는 "이 민원인이 실제 총기로 공무원을 위협했다고 판단되지는 않는다"며 "그러나 많은 시민이 민원실을 이용하는 만큼 안전을 위해 경찰 수사 의뢰 여부를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