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암사지박물관 오는 22일 회암사의 건축 연구총서 발간 위한 학술대회 개최
회암사지박물관 오는 22일 회암사의 건축 연구총서 발간 위한 학술대회 개최
  • 이종현 기자
  • 승인 2018.0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립 회암사지박물관은 오는 22일 박물관 1층 영상실에서 ‘회암사의 건축’ 연구총서 발간을 위한 학술대회 ‘새로운 시선으로 본 회암사지’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대회는 박물관에서 추진 중인 양주 회암사지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 등재를 위한 기초 연구 자료로서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도출하고 향후 심층적인 연구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기획했다.

이날 학술대회에는 국내 회암사지 건축사 관련 13명의 권위자가 참여해 회암사지의 건축사적 가치와 활용에 관한 심도 있는 주제발표와 열띤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학술대회는 한동수 한양대학교 건축학과 교수의 ‘회암사지의 세계유산적 가치’ 기조발표를 시작으로 심준용 A&A문화연구소 소장, 윤용현 국립중앙과학관 학예관이 ‘회암사지 온돌의 가치’, 김영재 한국전통문화대 교수가 ‘청규로부터 본 회암사지의 건축적 특성과 그 의미’를 주제로 연구논문을 발표와 토론을 진행한다.

또한 오세덕 경주대 교수의 ‘조선의 사찰과 비교분석을 통해 본 회암사지’, 김용준 서울대 객원연구원의 ‘날란다와 회암사지’, 김상헌 상명대 교수의 ‘회암사지 콘텐츠의 개발과 활용’ 등 다양한 주제의 연구 발표와 토론이 이어질 예정이다.

박물관은 이번 학술대회 연구성과를 토대로 9월께 양주시립회암사지박물관 연구총서 Ⅵ ‘회암사의 건축’을 발간할 예정이다.

양주=이종현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