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소연·오지현, “2주 연속 동반 우승도 해 볼래요”
유소연·오지현, “2주 연속 동반 우승도 해 볼래요”
  • 연합뉴스
  • 승인 2018.0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유소연.경기일보 DB
▲ 유소연.경기일보 DB

미국과 한국 무대에서 각각 활약하는 유소연(28ㆍ메디힐)과 오지현(22ㆍKB금융그룹)이 2년 연속 동반 우승을 합작한 여세를 몰아 2주 연속 우승도전의 각오를 전했다.

유소연은 현지 날짜로 17일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래피즈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이어 클래식에서 우승, 1년 만에 투어 통산 6승째를 올렸다.

오지현도 같은 날 인천에서 끝난 기아자동차 제32회 한국여자오픈에서 우승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통산 5승째를 수확했다.

공교롭게도 둘은 1년 전에도 한국과 미국에서 동반 우승을 일궈낸 적이 있었다. 유소연이 지난해 6월 NW 아칸소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던 날 오지현 역시 KLPGA 비씨카드ㆍ한경 레이디스컵에서 정상에 오른 것이다. 바로 2017년 6월 25일이었다.

2년 연속 한국과 미국에서 같은 날 우승컵을 품에 안은 유소연과 오지현은 공교롭게도 둘 다 스포츠 마케팅 회사 브라보앤뉴 소속으로, 이번 주 대회에서 나란히 타이틀 방어에 도전하는 공통점도 있다.

▲ 오지현.경기일보 DB
▲ 오지현.경기일보 DB

유소연은 지난해 우승했던 LPGA 투어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에 출전하고, 오지현 역시 KLPGA 투어 비씨카드ㆍ한경 레이디스컵에 나간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이미 2연패를 이룬 오지현은 같은 대회 3년 연속 우승을 노리고, 유소연은 아칸소 챔피언십 2연패에 도전한다.

유소연은 소속사를 통해 “한 번이면 몰라도 2년 연속 동반 우승은 참 신기한 일”이라며 “앞으로도 이런 일이 계속 일어나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동일 대회 3연패를 노리는 오지현은 “이번 주 대회 장소인 아일랜드CC는 워낙 좋은 기억이 많은 곳이기도 하다”며 “더욱 과감한 플레이로 팬 여러분께 멋진 모습을 선보이고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