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서인, 정우성 '난민 발언' 저격…"데리고 살든가"
윤서인, 정우성 '난민 발언' 저격…"데리고 살든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만화가 윤서인(사진)이 난민에 대한 관심을 촉구한 배우 정우성을 공개 비난했다. 윤서인 페이스북
▲ 만화가 윤서인(사진)이 난민에 대한 관심을 촉구한 배우 정우성을 공개 비난했다. 윤서인 페이스북
만화가 윤서인이 난민에 대한 관심을 촉구한 배우 정우성을 공개 비난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윤서인은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니 왜 남보고 희망이 되어달래. 자기는 희망이 안 되어주면서"라는 글을 게재했다.

윤서인은 이어 "최소 몇명이라도 좀 데리고 살면서 이딴 소리를 하세요 우성씨. 이러면 난 또 개념 배우에게 시비 턴 무개념 만화가가 되겠지. 에휴"라고 덧붙였다.

앞서 정우성은 '난민의 날'을 맞아 "제가 지난해 말 방문했던 방글라데시 쿠투팔롱 난민촌입니다. 세계 최대 규모의 난민촌인 이곳에는 여전히 수십 만명의 로힝야 난민들이 기약없는 귀환을 기다리며 살아가고 있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유엔 난민기구의 입장문과 함께 난민촌 사진을 올렸다.

그는 "오늘은 세계 난민의 날입니다. 전 세계에서 6850만 명의 사람들이 집을 잃었다고 합니다. 이 중 1620만 명은 2017년 한 해 동안 집을 잃었습니다. 오늘 난민과 함께 해주세요. 이들에 대한 이해와 연대로 이들에게 희망이 되어주세요"라며 관심을 촉구했다.

한편 윤서인은 지난해 정우성의 KBS 노조 응원 영상도 비판했으며, 아동 성폭행범 조두순 피해자 가족을 조롱하는 내용의 만평을 실어 논란이 일기도 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