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임파서블6' 톰 크루즈·사이먼 페그 등 주역들, 7월 16일 전격 내한
'미션 임파서블6' 톰 크루즈·사이먼 페그 등 주역들, 7월 16일 전격 내한
  • 장영준 기자
  • 승인 2018.0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영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메인 포스터. 롯데엔터테인먼트
▲ 영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메인 포스터.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의 주역 톰 크루즈, 헨리 카빌, 사이먼 페그와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이 오는 7월 16일 내한을 전격 확정했다. 7월 25일 전세계 최초 대한민국 개봉 소식에 이어 진정한 한국 사랑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특히 그간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가 대한민국에서 뜨거운 사랑을 받은 만큼 톰 크루즈를 비롯해 배우와 감독들의 내한은 더욱 반가운 소식이다.

톰 크루즈는 생애 9번째 내한이 성사되어 명실상부 '대한민국을 사랑한 할리우드 스타'임을 입증했다. 여기에 이번 시리즈에 최초 합류하며 '맨 오브 스틸' '배트맨 대 슈퍼맨: 저스티스의 시작'에서 '슈퍼맨' 역으로 활약했던 헨리 카빌이 생애 첫 공식 내한을 소화할 예정이다.

배우 사이먼 페그는 '스타트렉 비욘드'(2016) 이후 2년 만의 두 번째 대한민국 방문이며, 지난 시리즈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2015)을 포함해 세 번의 내한 기록을 가진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까지 한국을 찾는다. 특히 사이먼 페그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팀 내한 예고 영상을 통해 "지난 내한 행사 때 받았던 뜨거운 성원을 잊지 못한다"며 남다른 한국 사랑을 밝히기도 했다.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의 내한 관련 자세한 일정은 수일 내 공개 될 예정이다.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최고 스파이 요원 에단 헌트(톰 크루즈)와 IMF팀이 행한 모든 선의의 선택이 최악의 결과로 돌아오면서 피할 수 없는 미션을 끝내야만 하는 액션 블록버스터. 대한민국 개봉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 사상 최고 흥행을 기록한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의 6번째 작품으로, 612만 이상의 관객을 동원한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2015)에 이어 다시 한 번 전세계에 신드롬을 일으킬 준비를 마쳤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