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시민단체 “박남춘 인수위 내항재개발사업 공공성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추진하라”
인천지역시민단체 “박남춘 인수위 내항재개발사업 공공성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추진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내항살리기시민연합·인천도시공공성네트워크·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 등 인천지역 시민단체는 21일 기자회견을 열고 “박남춘 인천시장 당선인은 공공성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내항 재개발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인천시가 추진하는 내항 재개발 사업은 초고층 아파트를 개발하는 사업으로 변질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들은 LH가 주요 협의 주체로 들어온 점과 내항재개발사업 계획에 수변계획이 빠져있는 점 등을 근거로 들었다.

시민단체는 “LH공사는 비록 공사이긴 하지만 결국 아파트를 만드는 회사”라며 “LH공사가 들어오면 결국 회사의 수익을 염두한 아파트 개발밖에 할 것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항 재개발 사업은 수변 이용객에 대한 계획을 먼저 세운 후 육지에 대한 계획을 세우는 것이 순리다. 지금은 수변 이용객에 대한 계획이 하나도 수립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시 관계자는 “주택 시설은 이번 사업에서 부수적인 내용일 뿐”이라며 “대부분의 공간은 친수공간으로 만들어 시민들에게 돌려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