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36경기 연속 출루…개인 커리어 최다 신기록
추신수, 36경기 연속 출루…개인 커리어 최다 신기록
  • 이광희 기자
  • 승인 2018.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추신수가 24일(한국시간)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방문경기에서 2회초 2루타를 터트리고 있다.연합뉴스
▲ 추신수가 24일(한국시간)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방문경기에서 2회초 2루타를 터트리고 있다.연합뉴스


‘추추 트레인’ 추신수(36ㆍ텍사스 레인저스)가 장타와 볼넷을 기록하며 자신의 커리어 최다인 36경기 연속 출루 신기록을 세웠다.

추신수는 24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의 타깃 필드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방문경기에서 1번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1회 첫 타석 삼진을 당했지만, 팀이 3대2로 앞선 2회초 1사 1,2루에서 상대 선발 제이크 오도리지의 2구째 스플리터를 가볍게 밀어쳐 좌익선상 인정 2루타를 만들며 36경기 연속 출루 신기록을 달성했다.


이어 추신수는 8대2로 점수차가 벌어진 3회초에는 볼넷을 골라내며 멀티 출루에 성공했다.

이후 5회초에는 내야 땅볼, 8회초에는 좌익수 라인드라이브 아웃으로 물러났고 9회말 대수비 카를로스 토치와 교체돼 4타수 1안타 1볼넷 1타점을 기록하며 경기를 마쳤다.

오늘 2루타 포함 멀티 출루로 36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한 추신수는 이제 자신의 커리어 신기록을 넘어서 신시내티의 조이보토가 갖고 있는 현역선수 최다 48경기 연속 출루에 도전하게 됐다.
한편, 텍사스는 이날 타선이 폭발하며 미네소타에 9대6으로 승리를 거둬 7연승을 내달렸다.

이광희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