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우석제 당선인 지역토착세력 행정개입고 인사청탁자 배제
안성 우석제 당선인 지역토착세력 행정개입고 인사청탁자 배제
  • 박석원 기자
  • 승인 2018.0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석제 안성시장 당선인이 공무원에 업무 권한을 대폭 부여하고 인사청탁 근절과 지역토착세력들의 이권개입을 철저히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우 당선인은 지난 23일 기자와의 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이번 지방선거 승리가 어떠한 단체의 지지나 도움도 없이 순수한 민심에 의해 당선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민심의 뜻을 받들어 지역사회가 안정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중앙정부와 경기도를 찾아다니며 예산확보에 주력하겠다”며 “지역 특성상 학연, 지연 등에 따른 각종 인ㆍ허가와 공사 등 토착세력의 행정 개입을 사전에 차단해 투명한 공직사회를 만들겠다”고 표명했다.

특히 우 당선인은 “공무원의 인사 정책은 아첨에 의한 근평 높이기, 성과 등 고가 점수로 말미암은 승진을 배제하고 일을 잘하는 공무원을 승진자로 채택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승진 대상자가 징계를 받아도 고의성이 없었다면 굳이 승진 대상자에서 배제하지 않고 불이익을 주지 않겠다”면서 “하지만, 외부인을 통한 인사 청탁은 아무리 서열 1위 승진 대상자라도 탈락시키는 등 공직사회 인사를 투명하고 깨끗하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우 당선인은 “그동안 안성지역에 시급성을 요하지 않는 사업과 투자 등에 시민의 혈세를 쏟아부어 일부 낭비한 사안은 책임소재를 분명히 따지겠다”며 “결재라인의 책임소재를 명확히 하고자 공무원 직급별 권한을 충분히 부여하면서 행정적 문제가 되는 부분은 ‘고의성이냐?’ ‘실수냐?’를 따져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우 당선인은 “지역 내 회자되는 선거법 위반에 따른 보궐선거 논란에 대해 나는 XXX이 아니어서 언론이 무엇이라 해도 깨끗한 만큼 신경 안쓰고 있다”고 밝혔다.

안성=박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