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전용주(안산공고) ㆍSK 백승건(인천고), 2019 신인 1차 지명
KT 전용주(안산공고) ㆍSK 백승건(인천고), 2019 신인 1차 지명
  • 황선학 기자
  • 승인 2018.0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9 KBO 신인 1차 드래프트에서 KT 위즈에 지명된 안산공고의 전용주가 임종택 단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 2019 KBO 신인 1차 드래프트에서 KT 위즈에 지명된 안산공고의 전용주가 임종택 단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프로야구 KT 위즈가 안산공고의 좌완 투수 전용주(18)를 낙점했고, SK 와이번스는 인천고의 좌완투수 백승건(18)을 뽑았다.

KT는 25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19 KBO 신인 1차 지명에서 가장 먼저 지명권을 얻어 전용주를 지명했다.
188㎝, 86㎏의 건장한 신체조건을 갖춘 전용주는 탁월한 운동 능력을 바탕으로, 평균 140㎞ 초반의 힘 있는 패스트볼과 슬라이더, 커브 등 다양한 변화구를 구사하며, 올해 9경기에 나서 28⅔이닝을 던져 3승 1패, 탈삼진 33개, 평균자책점 1.24을 기록했다.

임종택 KT 위즈 단장은 전용주에 대해 “지난해부터 꾸준히 관심을 가졌던 기대주로 안정된 투구 메커니즘과 제구력, 경기 운영능력이 우수한 투수다”라며 “미래 KT 위즈 선발의 한 축을 담당할 투수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지명 이유를 밝혔다.

전용주는 “1차 지명을 해주신 연고 구단 KT에 감사 드리고 특히, KT는 기회와 도전의 구단이기에 더욱 기대된다”면서 “부족한 점이 많지만 열심히 배우고 익혀 미래 선발진의 한 축을 담당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또한 SK의 지명을 받은 백승건은 185㎝, 85㎏의 이상적인 체격 조건을 갖춘 좌완 정통파 투수로, 올 시즌 8경기에 등판해 3승 1패를 기록했다. 최고 구속 143㎞의 직구와 함께 낙폭이 큰 커브, 서클체인지업을 주무기로 사용하며 다양한 변화구를 수준급으로 구사할 수 있는 능력을 지녔다.

▲ 2019 KBO 신인 1차 드래프트에서 SK 와이번스에 지명된 인천고의 백승건이 염경엽 단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 2019 KBO 신인 1차 드래프트에서 SK 와이번스에 지명된 인천고의 백승건이 염경엽 단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SK 염경엽 단장은 “백승건은 미래의 가치에 우선 순위를 두고 지명한 선수로, 좋은 투구 메커니즘과 다양한 변화구 구사 능력이 있기 때문에 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고 지명 배경을 설명했다.

백승건은 “부족한 저를 뽑아주셔서 정말 감사 드리며, 꼭 입고 싶었던 유니폼을 입게 돼 영광이다. 열심히 해서 인천고의 명예를 드높이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날 1차 지명은 지난해 성적 역순으로 KT부터 삼성-한화-넥센-LG-SK-NC-롯데-두산-KIA 순으로 진행됐다. 

롯데는 고교야구 유망주 중 최대어로 꼽히는 우완 투수 서준원(경남고)을 지명했고, 삼성은 우완 투수 원태인(경북고), 넥센은 우완 투수 박주성(경기고), LG는 연고지 성남고 출신으로 동아대에 재학 중인 우완 투수 이정용을 뽑았다. NC는 용마고 내야수 박수현, 두산은 투수 겸 외야수인 김대한(휘문고), KIA는 좌완 투수 김기훈(광주 동성고)을 호명했다.

한편, 신인 1차 지명이 공개 행사로 열린 건 올해가 처음이다.

황선학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