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하천서 백골 상태 두개골 떠내려와…경찰 수사
고양 하천서 백골 상태 두개골 떠내려와…경찰 수사
  • 김상현 기자
  • 승인 2018.0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의 한 하천에서 백골 상태의 두개골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6일 고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전 10시께 고양시 덕양구 창릉천에서 물에 떠내려온 두개골을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창릉천은 북한산 계곡에서 흘러나와 한강으로 합류되는 하천으로 인적이 드물며, 신고한 주민은 물고기를 잡으러 내려왔다가 백골을 발견했다.

아래턱 부위가 이탈한 상태로 두개골만 발견돼 성별이나 사망 원인 등을 추정하기 어려운 상태다.
경찰은 신원과 사망 원인 등을 밝혀내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감식 등을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발견된 두개골은 비교적 깨끗한 백골 상태였다”면서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고양=김상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