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항 베트남 태국 잇는 뱃길 또 열리면서 다변화
평택항 베트남 태국 잇는 뱃길 또 열리면서 다변화
  • 최해영 기자
  • 승인 2018.0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80625_평택항-베트남태국 항로신설 입항 사진2
택항에서 베트남ㆍ태국 등을 잇는 뱃길이 다변화됐다.

26일 경기도와 경기평택항만공사에 따르면 현대상선(대표이사 유창근)이 평택항~베트남ㆍ태국 간 컨테이너 정기선을 운영한다.

현대상선의 컨테이너 정기선은 지난 25일 오후 8시 평택컨테이너터미널(PCTC)에 첫 입항을 시작으로 본격 운영에 들어갔으며 매주 목요일 주 1차례 평택항 동부두 PCTC에 입항한다. 현대상선이 단독으로 3척의 컨테이너선을 투입해 운영하는 베트남ㆍ태국 간 항로는 평택항~셔코우~호치민~람차방~방콕 등을 운항한다.

이번 항로 신설은 지난 2016년과 2017년 평택항~동남아를 잇는 3개 항로 개척에 이어 세 번째로 추가 개척한 것이어서 항로 다변화 구축에 신호탄이 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도내 베트남, 태국 등에 국제물류 활동을 벌이는 기업들의 내륙 운송비 절감은 물론 경쟁력 있는 물류 활동이 전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고객만족을 최우선으로 고객만족서비스 강화와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경기평택항만공사 황태현 사장은 “신규 항로가 개설돼 도내 수출입기업들이 편리하고 효율적인 물류 활동을 펼칠 수 있게 됐다”며 “더 많은 항로 구축과 함께 신규 항로가 안정화될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와 평택시, 경기평택항만공사는 오는 7월 1일부터 5일까지 베트남 현지에서 정부부처와 간담회 및 화주·물류기업을 대상으로 운영 항로의 안정화와 물동량 유치 등을 적극 나설 계획이다.

평택=최해영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