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렬스럽다' 속상"…김창열, 개명한 사연은?
"'창렬스럽다' 속상"…김창열, 개명한 사연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힙합그룹 DJDOC 멤버 김창열. MBC
▲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힙합그룹 DJDOC 멤버 김창열. MBC
힙합그룹 DJDOC 멤버 김창열이 '창렬스럽다'는 신조어로 속앓이했던 경험을 고백했다.

김창열은 지난 26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확인을 못 한 내 잘못도 있다. 내 이름을 걸고 하는 거였다면 신경을 썼어야 했다"고 밝혔다.

그는 "너무 이름이 언급되고 '창렬스럽다' '창렬하다' 이런 것들이 놀림거리가 되는 것 같아서 속상하긴 했다. 그 이름이 나쁜 이미지라면 좋게 만들려고 노력할 거고 좋은 쪽으로 생각하면 내 이름이 되게 유명해진 거니까"라고 말했다.

김창열 아내 장채희는 "아들 주환이도 학교에서 그런 말을 듣나 보다. '야 창렬스럽다' 이런 말을 한다. 그런 것 때문에 주환이가 사어를 받았다는 느낌보단 저도 그렇고 오빠가 걱정된다"고 털어놨다.

김창열은 '창렬스럽다'에 대해 "인간적이고 꾸밈없고 자기 소신껏 하는 것. 솔직한 자기 모습"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