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군기 용인시장 당선인 인수위, 전임시장 슬로건 그대로 사용
백군기 용인시장 당선인 인수위, 전임시장 슬로건 그대로 사용
  • 강한수 기자
  • 승인 2018.0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군기 용인시장 당선인 인수위원회격인 ‘사람중심 새로운 용인 시정기획추진단’ 조재헌 대변인은 28일 용인시청 브리핑룸에서 그동안 추진단 활동과 관련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조 대변인은 이날 “전임 시장의 시정슬로건인 ‘사람들의 용인’은 그대로 사용하되, 소통행정을 강화하기 위해 시장실을 지하1층에서 지상4층으로 이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는 “백 당선인은 전임 시장의 정책 중 좋은 것은 그대로 이어가겠다는 의지가 강한데다, 기존 시정슬로건이 당선인의 ‘사람중심’ 시정철학과도 일맥상통하고, 간판 등 시설물 교체로 인한 예산·행정력 낭비까지 방지할 수 있어 현행대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다만 ‘사람들의 용인’을 포함해 역대 시장들의 시정슬로건이 ‘용인시 상징물 조례’에 따른 공식 브랜드나 심벌마크는 아닌 만큼, 앞으로 생산되는 공문서에는 심벌마크 표시부분에는 현재 조례에 명시된 용인시 공식 심벌마크를 사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시장실 이전과 관련, 조 대변인은 “소통행정 강화와 업무효율 증진을 위해 집무실은 최초 시청사 설계 당시 목적에 맞춰 주요간부 사무실과 회의실이 집중된 4층에 두기로 했다”며 “4층은 시의회와도 바로 연결되는 만큼 앞으로 의회와의 소통 강화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용인=강한수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