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평택도의원 후보들 낙선 기자회견
자유한국당 평택도의원 후보들 낙선 기자회견
  • 김덕현 기자
  • 승인 2018.0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평택시 최호 도의원 낙선관련 언론브리핑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낙선한 경기도의회 자유한국당 최호 대표의원(평택1)과 윤미정, 권혜정, 허승녕, 조현태 도의원 후보들이 28일 평택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기반성과 함께 자유한국당 언행에 대해 사죄의 뜻을 전했다.

이날 최호 의원과 후보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에도 자유한국당은 쇄신하지 않았다”며 “촛불민심의 지엄한 심판에도 자유한국당 중앙에서는 조그마한 권력다툼에만 치중했다”며 사과했다. 이어 “경제를 살린다는 명분으로 별다른 대안 없이 정부여당의 발목만 잡으며 민생을 도외시했다”며 “특히 대한민국이 하나가 돼 추진한 남북 화해무드에 찬물을 끼얹으며 ‘정치쇼’라 폄하하고 당의 대변인은 ‘이부망천’이라는 차마 입에 담지 못할 막말을 쏟아냈다”고 반성했다.

또 “49만 평택시민의 뜻은 낡은 보수, 구태정치가 아닌 보수의 반성과 개혁이었음을 다시 한 번 뼈저리게 느꼈다”며 “자유한국당 언행에 상처받으셨을 평택시민 여러분들께 대신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최호 의원은 “재선 도의원으로서 지난 6년 2개월 간 치열하게 평택의 발전을 위해 애써온 시간이 크나큰 영광이었다”며 “미처 돌보지 못한 부분이 있다면 너그러이 용서해 달라”고 말했다.

평택=김덕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