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하영 김포시장 당선인 버스노선 개편안 전면 재검토 요구
정하영 김포시장 당선인 버스노선 개편안 전면 재검토 요구
  • 양형찬 기자
  • 승인 2018.0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로기준법 개정으로 김포시가 노선버스의 일부 노선에 대해 조정에 나서자 주민들이 반발하는 등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정하영 김포시장 당선인이 28일 김포시가 추진하는 버스노선 조정안을 재검토할 것을 요청했다.

이에 따라 논란이 되고 있는 81-1번 등 노선변경안 실행이 중단될 예정이다.
정 당선인은 “7월 1일 근로기준법 개정시행에 맞춰 김포시가 추진하는 버스노선 조정안에 대해 해당 주민들의 불편과 불만이 커지고 있다”며 “주민생활과 밀접한 사안에 대해서는 충분한 시간을 갖고 주민들의 의견 수렴 및 대안제시가 있어야 한다”고 노선개편안 시행 중단을 요구한 배경을 설명했다.

정 당선인은 “대중교통은 경제성을 따라 노선이 결정되어서는 안된다. 단 한 명이 이용하더라도 교통약자가 생기지 않도록 배려해야 한다”며 “김포시의 이번 시내버스 노선변경 추진은 시민들의 의견수렴 과정이 부족한 전형적인 소통부재행정의 표본”이라고 지적했다.

또, “근로기준법 시행에 대해 정부는 3개월 동안 계도기간을 주고 이어 3개월을 추가하고 있어 최장 6개월이라는 시간이 있다. 이 기간 동안 시내버스 노선에 대해 이용객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하고 기존의 민원도 세밀히 검토해 개편안을 만들어야 한다”며 시내버스 노선개편안 시행을 전면 백지화할 것을 주문했다.

정 당선인은 취임 후 시내버스 관계자, 주민, 집행부가 머리를 맞대 최선의 노선개편안이 도출할 방침이다.

이에 대해 전종익 안전건설국장은 “주민의견 수렴 마지막 날인 28일까지 접수된 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검토했고, 정하영 당선인으로부터 개편안을 재검토하라는 주문도 받았다”며 “주민민원이 큰 81-1번 노선 등 노선변경에 관한 것은 당선인 취임 후 재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전 국장은 그러나 “버스노선 변경 외에 842번 노선 휴지와 막차시간 변경, 7100번 노선신설은 예정대로 7월 1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김포=양형찬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