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수미, 아동수당 지급방식 논란에 "숙의과정 거치겠다"
은수미, 아동수당 지급방식 논란에 "숙의과정 거치겠다"
  • 연합뉴스
  • 승인 2018.0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수미 성남시장 당선인이 4년간의 시정 청사진을 내놨다.

은 당선인은 29일 성남시청에서 가진 인수위 활동 결과보고를 통해 ▲ 시민청원제·시정위원회·공론화위원회 운영 ▲ 판교·수정·중원·분당 4대 성장거점의 아시아실리콘밸리 육성 ▲ 지역화폐 1천억원 발행 등 10대 핵심공약을 포함한 155개 시정 과제를 제시했다.

지난 18일부터 2주간 이어진 인수위 활동은 종료되지만 '시정위원회 준비기획단', '아시아의 실리콘밸리 기획단', '지역화폐 1천억 시대 대비를 위한 비상체제' 등을 꾸려 시민과 약속한 시정 과제들을 임기 내 이행하겠다고도 했다.

은 당선인은 아동수당을 지역화폐로 연계해 지급하는 방안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는 데 대해 "성남시는 정부보다 수혜 대상을 확대해 소득 규모와 관계없이 만 6세 미만의 아동을 둔 지역 모든 가정에 아동수당을 지급하려고 한다"며 "이는 전국 최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동수당의 지역화폐 지급 방침은 (6·13 지방선거 당시) 시장 후보로 활동하며 가가호호에 전달된 공약사항"이라며 "약속한 대로 시장 취임 직후 숙의와 토론과정을 거치며 아동수당에 기여하는 분들, 양육하는 분들의 얘기를 듣고 합의점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