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EPL 뉴캐슬과 2년 계약…“동료와 팬들 위해 뛸 것”
기성용, EPL 뉴캐슬과 2년 계약…“동료와 팬들 위해 뛸 것”
  • 권오탁 기자
  • 승인 2018.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EPL 뉴캐슬과 2년 계약한 기성용 [뉴캐슬 홈피 캡처=연합뉴스]
▲ EPL 뉴캐슬과 2년 계약한 기성용 [뉴캐슬 홈피 캡처=연합뉴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캡틴’ 기성용(29)의 행선지가 EPL의 뉴캐슬 유나이티드로 정해졌다.

뉴캐슬은 30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기성용과 2년 계약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번 뉴캐슬 입단은 지난 6년 간 함께한 전(前) 소속팀 스완지시티와의 계약만료에 따른 이적으로 이적료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성용은 스완지시티와 계약이 만료된 직후인 다음달 1일 뉴캐슬에 합류할 예정이다.
당초 기성용은 한국이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예선에서 1승 2패로 탈락한 후 귀국하지 않고 영국으로 혼자 떠나 새 팀과 계약이 임박했음을 암시했다.

기성용은 지난 2006년 FC서울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했고 2010년 1월 스코틀랜드 셀틱으로 이적하며 유럽 무대에 진출했다. 이어 2012년 8월 스완지시티로 이적한 뒤 8개월 간의 선더랜드 임대생활을 제외하면 줄곧 스완지시티에만 뛰었다.

기성용은 잉글랜드 무대에서 7년여를 뛰며 166경기에서 15골을 터뜨렸다.
국가대표팀에서의 활약도 두드러졌다. 대표팀의 주장으로서 세 차례의 월드컵 출전을 포함, A매치 104경기에 출장해 10골을 기록하는 등 손흥민(토트넘)과 더불어 한국 축구의 아이콘으로 자리잡았다.

라파엘 베니테즈 뉴캐슬 감독은 “프리미어리그와 국제 경기 경험이 풍부한 자원이기 때문에 그의 영입을 쉽게 결정했다”고 밝혔다.

기성용이 새롭게 몸담게 된 뉴캐슬은 EPL의 명문 구단이다.
뉴캐슬을 연고지로 1892년 창립돼 프리미어리그 4차례 우승과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6차례 우승을 차지했다. 홈구장은 관중 5만 2천354명을 수용할 수 있는 세인트제임스 파크다. 올 시즌에는 정규리그에서 시즌 12승 8무 18패(승점 44)를 기록해 20개 구단 중 10위를 차지했다.

기성용은 입단 소감에서 “뉴캐슬이 얼마나 빅클럽인지를 잘 알고 있다”면서 “동료와 팬들을 위해 뛰는 걸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오탁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