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러시아 모스크바 과학기술특구에 '디지털 첨단병원' 건립한다
분당서울대병원, 러시아 모스크바 과학기술특구에 '디지털 첨단병원' 건립한다
  • 정민훈 기자
  • 승인 2018.07.02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3자간 업무협약서 체결한 후 악수하는 모습 (오른쪽부터 IMC 이사장, 분당서울대학교병원장, 타쉬르메디카 대표)
▲ 3자간 업무협약서 체결한 후 악수하는 모습 (오른쪽부터 IMC 이사장, 분당서울대학교병원장, 타쉬르메디카 대표)

러시아 모스크바 과학기술특구에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이 운영하는 ‘디지털 첨단병원’이 건립된다.

모스크바시가 부지를 제공하고 타쉬르 그룹이 약 3천억 원을 초기투자한 300병상 규모의 첨단 종합병원은 2021년 개원을 목표로 한다. 연방특별법에 따라 OECD 국가의 의료인 면허와 신약 및 의료기기 등도 제한 없이 도입 가능해 병원뿐만 아니라 유관 산업의 동반 수출이 가능하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은 지난 22일 한-러 정상회담이 열린 러시아 모스크바시에서 모스크바 시 정부와 스콜코보 국제의료특구 사업진행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 협약식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비롯해 양국 보건복지부 장관 등 고위관료들이 참석했다.

모스크바 시 정부와의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은 모스크바시 스콜코보 특구 내에 한국형 첨단병원 설립을 본격 추진하면서 한-러 양국 간 의료협력을 보다 적극적으로 활성화할 계획이다.

소뱌닌 세르게이 모스크바 시장은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의 세계 최고 수준의 의료서비스와 혁신적 운영모델을 모스크바 스콜코보 국제의료특구에 도입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며 “새롭게 설립되는 미래형 스마트병원이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같은 세계적 의료기관으로 성장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사업준비단 사무소 개소식 컷팅식 (오른쪽부터 IMC재단 이사장, 전상훈 원장, 모스크바시 보건국장, 박능후 장관, 모스크바시 부시장, 타쉬르메디카 대표)
▲ 사업준비단 사무소 개소식 컷팅식 (오른쪽부터 IMC재단 이사장, 전상훈 원장, 모스크바시 보건국장, 박능후 장관, 모스크바시 부시장, 타쉬르메디카 대표)

전상훈 원장은 “스콜코보 국제의료특구에 건립하고자 하는 새로운 병원은 첨단 시스템을 기반으로 최적의 치료가 이뤄질 수 있도록 설계하고 운영할 예정”이라며 “작년에 진행한 사업타당성 분석을 통해 모스크바 시민 및 러시아 국민들에게 가장 필요한 진료과목 및 질환 분석을 마쳤고 이에 따른 맞춤형 진료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 프로젝트는 스콜코보 재단과 모스크바시의 각종 위원회에서 이미 승인됐다. 모스크바시와의 MOU 이외에 실무 추진 협의체 구성을 위해 지난 23일에 분당서울대병원과 모스크바 국제의료특구(IMC) 재단, 타쉬르그룹 사이의 3자 간 업무협약도 체결됐다.

세 기관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첨단병원 건립사업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병원건립 사업준비단을 꾸렸고, 올해 완공된 국제의료특구 건물 내에 사업준비단 사무소를 개소했다. 현재 제반 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으며, 연말까지 병원 건립 상세 추진 일정과 계약협상을 마무리하는 것을 목표로 협력하고 있다.

유가이 스콜코보 IMC 재단 이사장은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의 첨단 의료기술과 운영시스템을 토대로 멀지 않은 장래에 모스크바 시민을 비롯한 러시아 국민들이 첨단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필요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 전상훈 원장이 박능후 장관과 모스크바시 부시장에게 사업준비단 소개와 추후 사업추진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전상훈 원장이 박능후 장관과 모스크바시 부시장에게 사업준비단 소개와 추후 사업추진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성남=문민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