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 수출 부진 속 SUV 선전…올해 최고 기록 경신할 듯
車 수출 부진 속 SUV 선전…올해 최고 기록 경신할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자동차 수출 부진 속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수출이 역대 최고기록을 경신할 전망이다.

2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올해 1∼5월 국내 완성차 5개사의 SUV 수출량은 지난해 동기 대비 4.7% 증가한 56만 772대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자동차 전체 수출물량이 100만 3천654대로 1년 전보다 7.4% 줄어든 것과 대조적인 모습이다.

SUV 수출량은 지난 2000년(19만 6천111대) 이후 꾸준히 증가해 2013년(101만 7천232대) 처음 100만 대를 돌파했으며, 지난해(129만 9천762대)이 130만 대에 육박했다. 올해 상반기와 같은 추세라면 연간 SUV 수출량은 130만대를 넘고 사상 최대치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체 수출물량에서 SUV가 차지하는 비중도 점차 늘고 있다.
SUV 수출 비중은 2015년 37.7%에서 2016년 43.9%로 증가했고, 지난해 51.4%를 기록하며 처음으로 절반을 넘어섰다. 올해 1∼5월에는 55.9%까지 상승했다. 업계는 전 세계적인 SUV 선호 추세에 맞춰 국내 업체들이 모델 다변화를 시도한 것이 SUV 수출 확대를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올해 1∼5월 주요 SUV 모델별 수출량을 보면 한국지엠(GM) 트랙스(10만 5천828대)와 현대차 투싼(9만 7천640대)이 1, 2위를 지킨 가운데 지난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수출길에 오른 현대차 코나(7만 1천922대)가 3위를 꿰찼다. 기아차 니로(3만 134대)와 스토닉(2만 2천922대) 등도 양호한 수출 실적을 올렸다.

올 하반기에는 현대차 투싼과 기아차 스포티지의 부분변경(페이스 리프트) 모델이 출시 예정으로 SUV 수출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이란 기대감도 크다.

업계 관계자는 “글로벌 SUV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는 상황에서 국산 SUV 수출의 동반 증가는 한국 자동차의 경쟁력이 아직 해외시장에서 인정받고 있음을 의미한다”며 “어려운 수출 여건 속에서 그나마 긍정적인 신호”라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