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사람 중심, 더 큰 수원 완성하겠다”
염태영 수원시장, “사람 중심, 더 큰 수원 완성하겠다”
  • 이호준 기자
  • 승인 2018.0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염태영 수원시장, 사람 중심, 더 큰 수원의 완성을 향해 시민과 함께 힘차게 나아가겠다_6
▲ 취임사를 하는 염태영 수원시장. 염 시장은 “사람 중심, 더 큰 수원의 완성을 향해 시민과 함께 힘차게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민선 7기 수원시장으로 취임한 염태영 시장은 “‘사람 중심, 더 큰 수원의 완성’을 향해 시민과 함께 힘차게 나아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염태영 시장은 2일 시청 대강당에서 열린 7월의 만남(월례조회)에서 취임사를 하며 “제가 생각하는 더 큰 수원은 시민이 주인이고, 세계 유수 도시에 버금가는 위상과 품격을 갖춘 도시”라며 “민생 현장을 사무실로 삼고, 언제나 현장에서 시민 여러분을 만나면서 쓴소리에도 더욱 귀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날 염 시장은 별도 행사 없이 취임선서를 하고 취임사를 하는 것으로 취임식을 대신했다.
염 시장은 또 ‘더 큰 수원의 완성’을 위한 3대 과제를 제시하며 “수원 경제의 활력을 높이고, 복지체계를 더욱 탄탄하게 구축하고, 똑똑한 시민 정부를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경제 활력을 높이기 위해 ‘좋은 일자리’를 더욱 늘리고, 노동권익 신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청년들 아이디어가 세계적인 히트상품으로 실현될 수 있도록 기반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탄탄한 복지체계 구축에 대해서는 올해 신년사에 제시한 ‘복지시민권’을 바탕으로 수원형 기초보장제도를 수립하는 등 지방정부가 구현할 수 있는 최선의 복지 모델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수원시 협치 기본조례 제정’, ‘시민주권 온라인 플랫폼 구축’, ‘주민자치회 전면 시행’ 등으로 시정 모든 영역에서 시민 참여·자치 모델을 만들어 ‘똑똑한 시민 정부’를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염 시장은 “민선 7기를 향한 저의 마음가짐은 ‘지극함’에서 출발하겠다”면서 “수원특례시, 한국 자치의 선도도시, 글로벌 스탠다드 도시 등 쉽지 않은 과제를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송죽동 녹색복지회 경로식당에서 무료급식 봉사를 하고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송죽동 녹색복지회 경로식당에서 무료급식 봉사를 하고 있다.

한편 이날 월례조회에 앞서 염 시장은 재난 대비 점검회의로 민선 7기 첫 일정을 시작했다. 당초 재활용품을 수거하는 것으로 임기를 시작하려 했지만, 호우주의보 발령과 태풍 쁘라삐룬 상륙 예보에 따라 일정을 변경했다.

이날 오전 7시 재난상황실에서 회의를 주재한 염 시장은 주요 하천·저수지·공사장·터널 등 피해가 우려되는 현장을 실시간 CCTV로 꼼꼼히 살펴보며 호우 대비상황을 점검했다. 이어 “과거 호우로 인한 피해가 발생했던 지역을 중심으로 현장 점검을 강화하라”고 주문했다.

오후에는 송죽동 녹색복지회 경로식당을 찾아 무료급식 봉사에 나섰다. 염 시장은 “시민과 더 가까운 곳에서 일하겠다는 약속을 꼭 지키겠다”며 “어르신들을 더 자주 찾아 뵐 테니 건강하시라”고 덕담을 건넸다.

이호준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