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2차 정상회담, 유엔총회 열리는 뉴욕서 9월 개최 가능성”
“북미 2차 정상회담, 유엔총회 열리는 뉴욕서 9월 개최 가능성”
  • 연합뉴스
  • 승인 2018.0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시오스 보도…"백악관 "지금으로선 공개할 내용 없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9월 뉴욕에서 개최될 가능성이 있다고 인터넷매체 악시오스가 2일(현지시간) 트럼프 행정부 당국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악시오스는 "일부 정부 당국자들은 김 위원장과 진전을 이루는 데 대해 매우 낙관적 입장을 취하고 있으며, 트럼프 대통령과의 '2라운드'가 9월 트럼프 대통령의 고향이기도 한 뉴욕에서 열릴 수 있다고 말한다"고 전했다.

전 세계 정상들이 몰리는 유엔총회를 계기로 북미 정상의 2차 대좌가 이뤄질 수 있다는 것이다.
유엔총회가 열리는 뉴욕은 북한의 유엔대표부가 자리한 곳이자 지난달 1일 백악관을 예방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회동한 곳이기도 하다.

트럼프 대통령이 6·12 싱가포르 정상회담 당시 김 위원장에게 백악관 초청 의사를 밝히고 김 위원장이 이를 수락한 것으로 알려져 뉴욕에서의 2차 북미정상회담이 현실화될 경우 김 위원장이 워싱턴DC로 이동할 가능성도 상정해볼 수 있다.

이와 관련,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유엔총회 참석 가능성을 묻는 말에 "지금 시점에서 공개할만한 어떤 발표나 계획도 갖고 있지 않다"고 답변했다.

미국 정부 당국자들은 2차 북미정상회담이 가시화되기 위해선 김 위원장이 진전을 보여줘야 한다고 지적했다고 악시오스는 전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여름 비핵화를 위한 북한의 '진짜 움직임'을 독려하는 차원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카드를 '당근'으로 제시할 가능성도 있다고 악시오스는 보도했다.

2차 북미정상회담의 성사 여부와 관계없이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 진정성에 대한 미 조야 내 의구심과 회의론에도 불구, 북한에 비핵화를 시작할 충분한 시간을 부여하고 있다고 악시오스는 분석했다.

실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북한이 핵 사찰 리스트 신고에 진지하지 않다'는 진행자의 지적에 "나는 그들(북한이) 그에 대해 매우 진지하다고 생각한다. 그들이 그렇게 하길 원한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전문가들의 시각은 보다 부정적이라고 악시오스는 보도했다.
리처드 하스 미국외교협회(CFR) 회장은 "싱가포르 회담 이후 우리는 핵 문제가 근본적으로 해결됐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과 결코 핵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현실 사이에 거대한 간극을 목도했다"고 지적했다.

빅터 차 미국 전략 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 석좌는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재방북을 통해) 전면적 (비핵화) 선언에 대한 약속을 얻어내야 한다"며 "국제원자력기구(IAEA) 조사관들이 (사찰을 위해) 북한에 들어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이클 모렐 전 중앙정보국(CIA) 부국장은 "김정은(국무위원장)이 무기와 (핵) 역량을 신고하는 순간이 북한이 이번에는 그동안 봐왔던 것과 다른지 진짜 의도를 가늠할 수 있는 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