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50대 중반 가장 김승환, '살아남아야 한다'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50대 중반 가장 김승환, '살아남아야 한다'
  • 장건 기자
  • 승인 2018.0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배우 김승환. MBC
▲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배우 김승환. MBC
1985년 영화 '왜 불러'로 데뷔 이후 드라마 '걸어서 하늘까지' '애인' 등 90년대 청춘 스타로 남부럽지 않은 인기를 누렸던 배우 김승환의 파란만장한 삶이 전파를 탄다.

3일 방송되는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김승환의 굴곡진 인생사가 공개된다.

# 배우 김승환의 굴곡 가득한 인생사

TV만 틀면 그의 얼굴이 나왔을 정도로 인기 스타였던 그가 2002년 큰 시련에 부딪힌다. 드라마 '내 이름은 공주'에서 악역을 맡았던 김승환은 악성 댓글에 시달리고 시청자의 원성이 너무 커 결국 중도하차하고 만다. 그는 스트레스로 하루에 4갑씩 담배를 피우고 매일 술을 마시며 괴로워하다 결국 2005년 대장암 2기 판정을 받고 모든 연기활동을 중단하게 된다. 수술과 항암 치료로 모든 것을 그만둬야 했던 김승환의 파란만장한 연기 인생을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공개한다.

# 대장암도 이겨낸 17살 연하 아내와의 러브 스토리

지난 2007년 김승환의 결혼식은 많은 화제를 모았다. 당시 마흔넷 노총각이 17살이나 어린 스물일곱의 신부를 맞이했기 때문. 게다가 대장암을 극복한 직후였기 때문에 사람들은 더욱 놀랄 수 밖에 없었다.

먼저 프러포즈를 한 것은 김승환이 아닌, 아내 이지연 씨(현재 38세). 암 투병 이후 심신을 추스르기 바빴던 김승환은 스스로 상처받을까 두려워 마음의 문을 꽁꽁 닫아버렸지만, 김승환이 한 발짝 달아나면 두 발짝 따라붙는 지연 씨였다. 녹록치 않은 결혼생활에도 지연 씨는 만삭의 몸을 이끌고 남편 몰래 옷을 팔며 생활비를 충당하며 긴 시간들을 이겨냈다.

긴 공백기 이후 작품을 시작했을 때 지연 씨는 새벽 3시에 일어나 모든 스태프들이 먹을 샌드위치까지 직접 챙겨줬다. 김승환은 아내가 있어 지금까지 죽지 않고 살아갈 수 있었다고 토로한다. 지연 씨는 이젠 자신이 남편을 먹여 살리겠다며 얼마 전부터 옷가게를 시작했고, 김승환은 그런 아내를 대신해 육아와 집안 살림을 맡았다. 아내가 자신의 '삶의 목표'라는 김승환의 가족을 향한 그의 진심을 들어본다.

# 50대 중반의 가장 김승환, '살아남아야 한다'

어느덧 쉰다섯의 나이가 된 중년의 김승환은 아직 어리기만 한 아이들과 젊은 아내, 여든을 바라보며 홀로 사시는 어머니 생각으로 잠을 못 이룬다. 나이 많은 아빠를 혹여나 부끄러워 할까봐 아이들에겐 나이도 숨겼다. 젊은 아빠로 보이기 위해 아이들 학교에 갈 때면 더 꽃단장을 하고, 오래 살아야겠다는 생각으로 하루도 운동을 거르지 않는다.

그러나 지금 그에게 가장 큰 숙제는 50대 배우로서 살아남는 일이다. 시간이 갈수록 그가 맡을 수 있는 배역은 줄어들고 심지어 캐스팅 연락조차 오질 않는다. 나이에 맞는 역할을 해보고자 새로 찍은 프로필 사진을 들고 한 영화사를 찾았지만 예상치 못한 냉담한 반응만 얻게 된다.

칠전팔기, 가족들을 위해서라면 오뚜기처럼 다시 일어서는 배우 김승환의 생존분투기는 오늘(3일) 오후 8시 55분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