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남한산성 전승음식 ‘효종갱’ 확대보급 주력
광주시, 남한산성 전승음식 ‘효종갱’ 확대보급 주력
  • 한상훈 기자
  • 승인 2018.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광주시, 남한산성 전승음식 ‘효종갱’ 확대보급 주력 (1) (1)


광주시는 남한산성 전승음식인 ‘효종갱’의 판매업소 확대보급에 주력한다고 4일 밝혔다.

시는 지난 2012년 상표등록 된 ‘남한산성 효종갱’을 지역 대표 먹거리로 보급?육성하기 위해 그동안 ▲효종갱 확대보급 간담회 ▲조리실습 교육 ▲무료 시식행사 등을 추진했다.

그 결과, 2012년부터 현재까지 남한산성 내에 고향산천, 한마당, 월성관을 비롯해 곤지암읍 소재의 남촌CC, 초월읍 소재의 거궁, 광남동 소재의 육소, 뉴서울CC 등 7개소에서 효종갱을 판매하고 있으며 추가로 곤지암읍, 남종면 등 2곳에서 판매를 준비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효종갱 조리실습, 무료 시식행사 등을 통해 판매업소를 더욱 확대하고 대중에게 널리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효종갱’은 조선시대 양반들의 해장국으로 배추속대, 콩나물, 송이, 표고, 소갈비, 해삼, 전복에 토장을 풀어 온종일 끓인 것으로 밤새 끓이다가 새벽녘 통행금지 해제를 알리는 파루(罷漏)의 종이 울려 퍼지면 남한산성에서 사대문 안의 대갓집으로 배달되던 우리나라 최초의 배달 해장국이다.

광주=한상훈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