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월드컵] 손흥민·조현우, 폭스스포츠 선정 월드컵 ‘아시아 베스트11’
[러시아 월드컵] 손흥민·조현우, 폭스스포츠 선정 월드컵 ‘아시아 베스트11’
  • 이광희 기자
  • 승인 2018.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폭스스포츠 아시아 선정 '아시아 베스트 11'.폭스스포츠 아시아 인스타그램
▲ 폭스스포츠 아시아 선정 '아시아 베스트 11'.폭스스포츠 아시아 인스타그램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2골을 넣은 손흥민(26ㆍ토트넘)과 철벽 방어를 펼친 골키퍼 조현우(27ㆍ대구)가 높은 평가를 받으며 ‘아시아 베스트11’에 뽑혔다.

미국 폭스스포츠 아시아는 5일(한국시간) 이번 러시아 월드컵에서 활약한 아시아 선수 11명 명단에 한국의 손흥민과, 조현우를 선정했다.

폭스스포츠 아시아는 “손흥민은 대회 전부터 월드컵에서 아시아를 대표할 선수로 전망됐다. 한국이 아쉽게 탈락했지만 월드컵을 치르면서 그가 왜 높이 평가받는지 증명했다”며 “동료의 도움을 받지 못할 때도 있었으나, 그가 멕시코전과 독일전의 골은 동료에게 힘을 불어넣었고 그를 더 빛나게 했다”고 선정 이유를 밝히고, 4-2-3-1 포메이션 원톱 공격수 바로 밑에 자리한 ‘공격형 미드필더’로 이름을 넣었다.

이번 월드컵을 통해 국내 최고의 스타로 떠오른 조현우에 대해서도 “조현우는 스웨덴과 멕시코전에 비록 패하긴 했지만 뛰어난 활약을 펼쳤으며, 2대0으로 승리한 독일전에서는 세계적인 수준의 훌륭한 경기를 했다”고 평가했다.

한편, 손흥민과 조현우를 제외한 ‘아시아 베스트11’ 자리에는 아시아 중 유일하게 16강에 진출한 일본이 가장 많은 5명을 배출했다.

일본은 원톱에 오사코 유야 미드필더에 이누이 다카시와 하세베 마코토가 선정됐고, 쇼지 겐과 나가토모 유토도 수비수로 ‘베스트11’에 들었다.

이란은 수비수 모르테자 푸르알리간지, 라민 레자예얀 등 2명이 뽑혔으며, 사우디아라비아와 호주는 각각 미드필더 압둘라 우타이프와 측면 공격수 매슈 레키도가 이름을 올렸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