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준 고양시장, 첫 간부회의 “고양시정의 1순위 가치는 사람”
이재준 고양시장, 첫 간부회의 “고양시정의 1순위 가치는 사람”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8.0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이재준 고양시장, 첫 간부회의 고양시정의 1순위 가치는 사람
이재준 고양시장은 5일 첫 간부회의에서 “앞으로 모든 고양시정의 우선순위는 도시의 주인인 105만 고양시민의 행복이 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민선7기 시정철학과 방향을 주제로 간부공무원들과 자유로이 담화를 나누었다.

이 시장은 이날 “좋은 도시는 외형적으로만 팽창한 도시가 아니라 지역공동체의 철학과 고민이 풍부하게 녹아들어가 있는 도시며 도시의 가치를 높이기 위한 실행방안으로 고양시의 기존 성장동력을 바탕으로 신도심·구도심, 덕양·일산 간 균형발전을 도모하겠다”며 “3중 규제의 족쇄에 매여있던 고양시의 전환점이 될 평화경제특별시 실현에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시정철학을 반영한 첫 간부회의인 만큼 그 방식도 색달랐다. 간부공무원 간 자유로운 담화를 위해 사전 준비자료가 없는 ‘종이 없는 회의’로 진행됐으며 앞으로 개최되는 간부회의 역시 직원들의 의견을 수렴, 그 빈도와 내용을 대폭 간소화할 예정이다. 참석한 간부공무원들은 형식을 탈피한 파격적인 회의 분위기에 처음에는 다소 어색해하고 긴장된 모습을 보이면서도, 토론이 점차 무르익자 당면현안에 대한 제언 뿐 아니라 민선7기 전반에 대한 건의사항 등을 허심탄회하게 쏟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시장은 “효율적 시정을 위해 시장이 아닌 각 실·국·소장에게 보다 많은 권한과 책임을 부여하는 한편, 열심히 일하는 공무원들에게는 더 많은 일감이 아닌 합리적 보상이 주어지도록 할 것”이라며 2천800여 공직자의 뜨거운 화두인 인사·조직문화 혁신에 대한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고양=유제원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