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농구, 남자 북측 승리·여자 남측 승리
통일농구, 남자 북측 승리·여자 남측 승리
  • 연합뉴스
  • 승인 2018.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5일 오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남북통일농구경기가 모두 끝난 뒤 남북선수들이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연합뉴스
▲ 5일 오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남북통일농구경기가 모두 끝난 뒤 남북선수들이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연합뉴스

친선경기 형식이었지만 양보는 없었다.

5일 평양 류경 정주영 체육관에서 열린 남북통일 농구 마지막 날 경기는 남측과 북측의 남녀 국가대표팀 대결로 치러졌다.

행사 첫 날인 4일엔 양측 선수들을 하나로 합친 다음 두 팀으로 나눠 혼합경기를했다. 승패보다는 화합의 분위기가 묻어났다.

하지만 남북 대결인 5일은 양측이 치열하게 코트를 달궜다. 먼저 여자부 경기에서 남측이 북측을 81대74로 물리쳤고, 이어 진행된 남자부에서는 북측이 82대70으로 승리했다.

양측은 이날 국기와 국호 없이 이름과 배번만 새긴 유니폼을 착용했다. 남측이 푸른색(청팀), 북측이 붉은색(홍팀)이었다. 북측의 로숙영이 40분 풀타임을 소화하며 32점(3점슛 2개·10리바운드)을 터뜨려 양팀 통틀어 최다 득점을 했고, 리정옥은 16점, 김류정이 12점(7리바운드)을 거들었다.

남측은 김한별(16점), 강이슬(13점), 박혜진(13점), 임영희(12점)가 공격을 이끌었다. 유일한 여고생 선수인 박지현(숭의여고)은 12점을 기록했다.

남자부에서는 리철명이 30점, 신금별이 13점씩 넣은 북측이 21점의 이승현, 18점을 기록한 리카르도 라틀리프를 앞세운 남측에 12점 차 승리를 거뒀다.

남자부 경기에서는 지금까지 네 차례 통일농구 맞대결에서 모두 북측이 승리하며 4전 전승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