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과 치료 받던 50대 남성, 교통사고 낸 후 홧김에 자기 차량에 방화
정신과 치료 받던 50대 남성, 교통사고 낸 후 홧김에 자기 차량에 방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신과 치료를 받던 50대 남성이 교통사고를 낸 뒤 홧김에 자신의 차에 불을 질러 경찰에 붙잡혔다.

평택경찰서는 6일 일반건조물방화 혐의로 A씨(56)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이날 새벽 3시20분께 평택시 합정동의 한 도로에서 자신의 SM3 차량을 운전하던 중 도로 우측 가로등을 들이받고, 화가 나 자신의 라이터로 차량에 불을 낸 혐의를 받고 있다.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A씨 차량이 전소해 300만 원가량의 재산 피해가 났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가로등을 들이받은 뒤 트렁크에 있던 물건을 꺼내 불을 붙여 차량 시트에 던진 것으로 조사됐다”며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동안 A씨는 가족들의 동의를 얻어 정신병원에 입원시킬 예정”이라고 말했다.

평택=최해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