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 첫 한국인 이름 딴 ‘김영옥 대령 고속도로’ 건설
미국에 첫 한국인 이름 딴 ‘김영옥 대령 고속도로’ 건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시간 5일, 캘리포니아 주의회 만장일치로 통과

▲ 故 김영옥 대령. 미국 연방고속도로 일부 구간을 '김영옥 대령 기념 고속도로'로 명명하기로 했다.
▲ 故 김영옥 대령. 미국 연방고속도로 일부 구간을 '김영옥 대령 기념 고속도로'로 명명하기로 했다.
미국 역사상 처음으로 한국인의 이름을 딴 고속도로가 생겼다.

캘리포니아주 상원은 5일(현지시간) 미국 연방고속도로 5번(Interstate freeway 5) 일부 구간을 ‘김영옥 대령 기념 고속도로’로 명명하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캘리포니아주 하원의 최석호 의원과 새런 궈크-실바 의원이 공동 발의한 이 결의안은 상원의원 40명 중 34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날 본회의에 회부돼 34명의 전원의 찬성으로 통과 됐다.

앞서 미국은 최근 평택에 들어선 새 유엔사령부ㆍ주한미군사령부 본청 작전회의실을 ‘김영옥 회의실’로 명명했다.

이와 별도로 주한미군사령부는 평택 미군기지 내 건물 하나를 ‘김영옥 빌딩’으로 명명하기로 했으며, 이달 14일 헌정식을 갖는다.

한편, 故 김영옥 대령(1919~2005)은 인천 출신의 독립운동가 김순권 선생의 아들로 미국에서 태어나 2차 세계대전과 6.25 한국전쟁에서 ‘불패신화’를 이룬 전설적 전쟁영웅이자 가정폭력 피해여성,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고아, 입양아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해 평생을 바친 인권운동가이다.

한국, 프랑스, 이탈리아 정부로부터 최고 무공훈장, 미국 정부로부터는 특별무공훈장, 은성무공훈장(2개), 동성무공훈장 (2개) 등을 수여받았다.

황선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